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불교계 중재에도 '4대강 평행선'
알림

불교계 중재에도 '4대강 평행선'

입력
2010.09.16 12:16
0 0

불교계의 중재로 여당, 야당, 정부, 시민단체 대표가 한 자리에 모여 4대강 사업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으나 날카로운 입장 차만 재확인했다. 불교계가 제안한 4대강 논란 해소를 위한 ‘국민적 논의 기구’ 구성에 대해서도 여당과 정부는 “원론적으로 찬성하나, 공사 중단이 전제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해 진전을 보지 못했다.

대한불교 조계종 화쟁위원회가 16일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개최한 ‘4대강 화쟁토론회’에서 한나라당 원희룡 사무총장은 “보 건설이 내년 6월이면 완공돼 시민단체들이 제기한 수질 악화 문제 등을 검증할 수 있다”며 “공사 중단이 전제된 기구는 논의만 하다 마비될 가능성이 많고 또 다른 갈등을 부를 수 있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은 “내년 장마 전에 핵심 공정이 마무리되면 2012년에는 완전히 달라진 강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미경 사무총장은 “4대강 사업은 홍수 예방이니 수질 개선을 들먹이면서 실은 강 유역에 리조트 등을 만들어 개발 가치를 높이겠다는 의도가 숨은 것 아니냐”며 “TV 생중계로 2~3일간 끝장 토론을 한 후 국민 여론조사에 따르자”고 주장했다.

4대강저지범대위의 박진섭 집행위원장도 “정부가 납득할 만한 자료도 없이 공사를 계속하면서 어떻게 대화를 하겠다는 것이냐”며 “논의가 안 된다면 국민투표를 통해 추진 여부를 결정하자”고 주장하는 등 토론은 시종 평행선을 그렸다.

원희룡 사무총장은 만약 보 건설 뒤 문제점이 드러나면 어떤 책임을 질 것이냐는 박 위원장의 공세적 질문에 “다 물러나야죠”라고 말했다. 원 사무총장은 TV 토론에 이은 공론 조사 제안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검토해볼 수 있다”며 “당에 돌아가 논의해보겠다”고 밝혔다.

토론회를 주최한 조계종 화쟁위원장 도법 스님은 “우리 사회의 갈등과 대립을 해소하고 공존과 협력의 풍토를 조성하는 데 조계종단이 역할을 해야겠다는 차원에서 4대강을 의제로 선정했다”며 “앞으로 이웃 종교와 논의해서 4대강에 대한 합리적 방안을 도출하면 어느 쪽이든 명분 없이 반대하지 말고 가슴을 열고 받아달라”고 말했다.

송용창기자 hermeet@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