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표주박] 뮤지컬 제작사 간부, 밀린 출연료 달라는 배우에 '망치 폭행'
알림

[표주박] 뮤지컬 제작사 간부, 밀린 출연료 달라는 배우에 '망치 폭행'

입력
2010.09.16 12:15
0 0

대낮에 도심 극장로비에서 뮤지컬 제작사 간부가 밀린 출연료를 달라는 배우를 쇠망치로 때리는 사건이 벌어졌다.

16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오후2시40분께 삼성동 코엑스 아티움 5층 로비에서 뮤지컬 '코러스라인' 제작사인 N사 재무이사 김모(40)씨는 밀린 급여를 달라는 뮤지컬 배우 A(36)씨의 목과 어깨를 쇠망치로 두 차례에 걸쳐 내려쳤다. 코엑스는 11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회의장이기도 하다.

A씨는 이날 6월 말부터 두 달간 열린 뮤지컬 공연 출연료 225만원을 요구하기 위해 김씨를 만나 다퉜다. 하지만 김씨가 별안간 쇠망치를 꺼내 들고 A씨를 폭행한 것. A씨는 이 사고로 병원에서 전치4주의 진단을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김씨가 밀린 출연료를 가져온 것처럼 속여 서류봉투에 쇠망치를 넣어와 나를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A씨를 폭행 혐의로 맞고소한 김씨는 "평소 돈을 달라고 욕설을 하는 등 괴롭혀 공연현장에 있던 쇠망치로 A씨를 때렸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대질심문을 하고 김씨에 대해 폭력행위등처벌법상 흉기 등 상해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강지원기자 stylo@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