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英 탐험가 리빙스턴 편지 140년 만에 해독

알림

英 탐험가 리빙스턴 편지 140년 만에 해독

입력
2010.07.01 21:22
0 0

빅토리아 호수를 발견한 19세기 영국 탐험가 데이비드 리빙스턴(1813~73)이 아프리카 탐험 당시 친구에게 남긴 편지가 140년만에 해독됐다. 3일 외신에 따르면 런던 버크벡대학 연구팀은 18개월간 분광기 등 첨단장비와 기술을 동원해 4쪽 분량의 편지를 해독했다. 해독한 결과, 이 편지는 1866년 나일강의 수원(水源) 탐험에 나선 리빙스턴이 몸이 쇠약해진 뒤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절박함을 친구 호러스 월러에게 전한 것이었다.

사망하기 2년 전 콩고 지역에 도착한 리빙스턴은 폐렴과 풍토병으로 건강이 최악이었다.그는 편지에서 "난 완전히 기진맥진했지만 자네에게만 알려주고자 이 글을 쓴다"며 자신의 처지를 절절히 적어 나갔다. 연구팀의 데비 해리슨 교수는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절대 포기하지 않은 인간 리빙스턴의 모습을 발견했다"고 했다. 당시 리빙스턴은 탕가니카 호수 인근에서 언론인 헨리 모튼 스탠리에게 극적으로 구조됐으나, 끝내 이질로 사망했다.

이 편지는 1966년 경매를 통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지독한 악필인 리빙스턴이 찢은 신문과 책에 야생 열매 색소로 쓴 글씨는 모두 지워진 상태였다.

런던=AP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