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2010 남아공 월드컵/ 초반부터 엇박자… '탱고 리듬'에 홀린 90분
알림

2010 남아공 월드컵/ 초반부터 엇박자… '탱고 리듬'에 홀린 90분

입력
2010.06.17 17:36
0 0

'허정무호'가 남아공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아쉽게 패했다. 그리스와의 1차전에서 모든 것이 의도대로 진행된 것과 달리 아르헨티나전에서는 초반 불운하게 내준 선제골로 전략이 엉클어진 것이 완패로 이어졌다.

파울 관리에 실패했다

전반 초반 쉽게 두 골을 허용한 것이 패배의 단초가 됐다. 파울 관리에 실패한 탓이 크다. 한국은 한 수 위의 개인기를 지닌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수비에 치중하며 역습을 노린다는 전략을 세웠다. 적절한 파울로 상대를 자극해 조급하게 만드는 심리전도 아울러 펼 것으로 기대됐다.

그러나 대표팀은 파울 관리에 실패했다. 전반 9분 염기훈(수원)은 상대 미드필드 중앙에서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끌어 안아 경고를 받았다. 이른 시간 받은 경고는 오히려 한국 선수들을 위축시켰다. 위험 지역에서 파울을 범해 쉽게 프리킥 찬스를 내준 것은 실점과 직결됐다.

복병에 허를 찔렸다

한국의 경계 대상으로 꼽힌 것은 메시와 카를로스 테베스(맨체스터 시티)였다. 그러나 전반전 한국 수비진을 무너뜨린 것은 앙헬 디마리아(벤피카)였다. 4-4-2 포메이션의 중앙 미드필더로 나선 디마리아는 경기 시작과 함께 왼쪽 측면을 휘저으며 아르헨티나 공격의 돌파구를 뚫었다.

초반 흐름을 결정지은 박주영(AS 모나코)의 자책골도 측면 돌파에 나선 디마리아에게 오범석이 파울을 저지르며 비롯됐다. 4-4-2 포메이션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메시에게 수비가 몰리며 양 측면에 지나치게 많은 공간을 허용한 것도 아쉬운 대목이다.

분위기에 압도됐다

그리스전과 달리 선수들의 몸은 무거웠다. 특히 전반전에는 골키퍼 정성룡(성남)과 만회골을 넣은 이청용(볼턴)을 제외한 모든 선수들이 경직된 움직임을 보였다.

특히 추가골을 허용한 장면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허용한 프리킥 찬스에서 문전으로 파고든 곤살로 이과인(레알 마드리드)을 놓치며 쉽게 골을 허용했다.

아르헨티나의 홈구장 같은 분위기에 눌린 한국 선수들은 불운하게 선제골을 내주며 심리적으로 더욱 위축될 수 밖에 없었다. 정신적으로 쫓기며 여유가 없어진 탓에 3월 코트디부아르전(2-0)이나 지난 4일 스페인전전(0-1) 같은 협력 수비와 전방위 압박을 가하지 못했다. 결국 개인기에 조직적으로 맞설 여력을 잃은 채 무너졌다.

요하네스버그(남아공)=김정민기자 goavs@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