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전자제어장치 결함 의혹…궁지 몰린 도요타
알림

전자제어장치 결함 의혹…궁지 몰린 도요타

입력
2010.02.04 23:11
0 0

도요타 차량 결함의혹이 인기차종인 하이브리드카 프리우스의 제동장치에 이어 전 차종의 전자제어시스템으로 확대되면서 도요타가 대책마련에 허둥대고 있다. 특히 일본 특유의 신중한 대응이 미국인들에게는 오히려 늑장대응이나 책임회피로 비춰지고 있어 사태가 더욱 악화하는 모습이다.

도요타는 4일 도쿄 본사에서 2009회계연도(09년4월~10년3월) 실적전망 등을 공개하면서, 이번 리콜 사태로 수리비용과 판매감소 손실이 1,800억엔(약 2조2,8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를 감안해도 09회계연도에 800억엔(약 1조원)의 흑자를 기록할 것이라며 앞서 2,000억엔 적자전망을 수정했다. 사상 최대의 리콜사태에도 불구, 도요타의 대응능력이 충분하다는 것을 알려 불안감을 잠재우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일본정부까지 나서 원인조사를 지시해 관심을 모았던 프리우스의 브레이크 결함 의혹과 관련해서는 "브레이크잠김방지장치(ABS)가 운전자의 감각과 차량 움직임이 일치하지 않아 발생하는 문제이며, 안전기준을 벗어나지는 않지만 소비자불만 해소를 위해 1월부터 설계를 수정했다"며 브레이크 설계결함을 인정했다.

또 프리우스 이외 하이브리드차도 유사한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고 있으며 이미 판매한 차량의 대책도 논의 중이라고 설명해 리콜 가능성을 시사했다. 하지만 "브레이크를 좀더 세게 밟으면 제동에 문제가 없다. 소비자 불만사항 해결 방안에 대해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말해 대책발표를 뒤로 미뤘다.

AP통신에 따르면 도요타측은 일본에서 프리우스의 브레이크 결함과 관련한 민원을 77건 접수했고, 미국에서도 100건에 달하는 브레이크 관련 민원을 받는 등 프리우스에 대해서만 180건 가까운 민원이 들어왔다고 4일 밝혔다. 하루 전 일본정부가 프리우스 제동장치 관련 민원이 14건 접수됐다고 발표한 것과 비교하면 의혹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너무 안이한 대처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미국 메릴랜드대학 경영학과 피터 모리치 교수는 "미국인은 제품 디자인에 결함이 발생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소비자로부터 제기된 결함을 고치려는 노력을 지체하는 것은 정서적으로 용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4일 보도했다.

도요타의 대응이 늦어질수록 미국 정부도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레이 러후드 미국 교통장관은 3일 "도요타 차량 소유자는 운행을 중단하라"는 발언까지 했다. 물론 이후 파문이 커지자, "즉시 리콜을 받으라는 의미였다"고 한발 물러서기도 했다.

미 교통부는 문제가 된 급발진 원인과 관련, 도요타가 내놓은 가속페달 결함 이외에 전자속도제어 시스템 결함 가능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4일 보도했다. 도요타측은 즉시 전자제어 결함가능성을 부인했지만, 결함이 발견된다면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될 전망이다.

미 교통부는 또 이번 리콜사태의 늑장대응과 관련해 결함 건당 1,000만 달러가 넘는 제재금 부과를 고려 중이라고 밝혀 도요타를 궁지에 몰아 넣고 있다. 영국에서도 7개 모델 18만대에 대한 리콜과 함께 판매중단 조치가 내려졌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보도했다. 이어 멕시코에서도 리콜이 시작되는 등 사태가 계속 확산되고 있다.

상황이 악화하자 골드만삭스와 S&P는 도요타의 투자등급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하향했다. 도쿄증권거래소에서 4일 도요타 주가는 전날에 비해 3.53% 떨어졌으며, 전날 뉴욕증시에서도 러후드 미 교통장관 발언의 여파로 도요타 주가가 6% 떨어졌다. 리콜 사태가 시작된 지난달 21일 주가와 비교하면 2주 만에 20%이상 급락한 것이다.

도쿄=김범수 특파원 bskim@hk.co.kr

정영오 기자 young5@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