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민주는 토론장서… 선진은 거리서/ 세종시 수정 반대 여론몰이
알림

민주는 토론장서… 선진은 거리서/ 세종시 수정 반대 여론몰이

입력
2010.01.13 00:12
0 0

민주당 등 야권은 12일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 강행에 맞서 반대 여론 몰이에 나섰다. 원안 추진 필요성을 뒷받침하는 토론회(민주당), 수정안 규탄대회 개최(자유선진당) 등 방법도 다양했다.

민주당은 우선 "정부 발표는 국가균형발전 정책 폐기"라며 집중 공격했다. 이강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전 대상에서) 정부 부처를 빼냄으로써 50년 동안 추진됐던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국가균형발전 전략은 완전히 폐기됐다"며 "연초부터 국론은 분열되고 갈등은 심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진 의원도 "수정안은 특정 기업과 대학에 특혜를 주면서 다른 지방과의 형평성 문제를 부르고 있다"며 "세종시는 혁신도시 등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라고 공박했다. 신뢰 훼손도 공격 대상이다. 박병석 의원은 "초대형 국책사업을 이렇게 뒤집는데 어떻게 국민의 신뢰가 생기겠느냐"며 "사회 자원의 가장 핵심인 신뢰가 무너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변창흠 세종대 행정학과 교수는 민주당 토론회에서 "세종시 빨대효과로 다른 지방의 특화도시들은 고사할 것"이라며 "합의를 거쳐 마련된 행복도시가 무산되는 것을 보며 수정안도 또다시 무산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신뢰성을 확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도 대전 으능정이 거리에서 개최한 규탄 대회에서 "대통령이 공약하고 약속한 것도 뒤집는 이 정권의 말을 기업들이 과연 믿겠느냐"며 "(입주가 확정된) 기업들은 3년 간 눈치 보며 땅을 비싸게 팔 생각만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14일 전문가 간담회, 15일 충남 규탄대회 등을 잇따라 열어 수정안 비판 여론의 확산을 꾀할 예정이다.

정상원 기자 ornot@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