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태양의 아들, 잉카전' 지상 갤러리/ 하늘 땅 인간…만휘군상 5000년 수수께끼가 풀린다
알림

'태양의 아들, 잉카전' 지상 갤러리/ 하늘 땅 인간…만휘군상 5000년 수수께끼가 풀린다

입력
2010.01.11 01:11
0 0

기원전 3000년.

바다 멀리 신이 되기를 꿈꾸고, 죽어도 다시 부활하리란 믿음을 가진 하늘을 향해 솟아 오른 세상이 있었다. 안데스 산맥 위 공중도시를 만들고 살아온 잉카가 그들이다.

하지만 하늘과 땅, 인간과 동물, 삼라만상이 서로의 경계를 넘나들며 때론 하나가 되며 혼재되어 살았던 잉카는 1532년 바다 건너 온 또 다른 문명 스페인에 멸망하고 만다. 그들의 매혹적인 문명은 정복자의 탐욕 앞에선 뺐고 싶은 치명적 욕망일 뿐이었다.

엄밀하게 말하면 잉카제국은 1430년에서부터 멸망하기까지 100여 년이지만, 기원전부터의 안데스지역 고대 문명을 흔히 잉카문명이라 칭하고 있다.

이 인류역사상 가장 화려하고 수수께끼 같았던 5000년 잉카의 찬란했던 문명이 서울에서 되살아났다. 지난달 11일부터 올 3월 28일까지 한국일보사 주최로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개최되는 '태양의 아들 - 잉카'전이다.

전시품 중에는 국내에 처음으로 소개 되는 것들이 상당수다. '세계7대 불가사의'로 꼽히는 공중도시 마추픽추에서 출토된 유물 23점과 '20세기 세계 3대 고고학적 발견'으로 꼽히는 '시판 왕 무덤' 출토 황금유물 41점이 그것이다.

또한 세계 유일의 앉은 자세 미라인 '안데스 미라'의 실제 모습도 볼 수 있다. 전체 전시 유물은 총 351점으로 잉카 제국의 문명이 총 망라돼있다.

더 많은 사진은 포토온라인저널(http://photoon.hankooki.com)에서 볼 수 있습니다.

■ 전시장 제대로 돌아보기

도슨트 안내 - 오전 10시, 11시, 오후 2시, 4시에는 전문 도슨트의 설명을 들으며 전시물을 관람할 수 있다.

어린이 전시 - 오전 9시3분, 11시 30분 선착순 100명씩 박물관 교육관 제1강의실에서 어린이 도슨트가 별로도 마련돼 있다.

오디오가이드 - 전시장 로비 안내데스크에서 오디오 가이드를 대여 해 자세한 설명을 들으며 관람할 수 있다.(3,000원)

글·사진=김주성 기자 poem@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