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경총, 왜 혼자만 빠졌나/ 노사정 합의 주체로서 "모양새가…"
알림

경총, 왜 혼자만 빠졌나/ 노사정 합의 주체로서 "모양새가…"

입력
2009.12.11 02:28
0 0

한나라당이 마련한 노동법 개정안을 놓고 전경련 등 경제 4단체가 강력 반발하는 가운데 유독 한국경영자총연합회(경총)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어 그 배경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경총은 표면적으로 '모양새'가 안 좋아서 공동성명에서 빠졌다는 반응이다. 노사정 합의 주체인 경총이 입법안에 반발하는 것은 스스로 모순에 빠질 수 있다는 것. 경총 관계자는 "일부 기업이 반발하는 것은 알지만 한나라당의 입법안이 큰 틀에서 노사정 합의 원칙에서 벗어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정부, 노총과 힘들게 합의를 이끌어 낸 경총의 입장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실제로 경총이 빠지게 된 것은 자발적인 결과라기 보단 강제된 측면이 더 강하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A사 관계자는 "경총이 재계를 대표해 노사정 합의를 이끌어냈지만 현재 노사정 합의에 대해 만족하는 기업보다 그렇지 못한 기업이 더 많은 상태"라며 "여기에 한나라당 개정안까지 불거지자 경총 책임론이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분위기를 설명했다.

실제로 강성노조가 있는 일부 대기업은 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 원칙이 사문화될 우려까지 있는 마당에 경총이 뒷짐만 지고 있는 것에 대해 불만이 팽배한 상태다. 일각에선 경총이 복수 노조만은 안 된다는 입장을 가진 특정 기업에게 경도돼 있다며 경총 무용론까지 들고 나오고 있다. 중공업 업종의 B사는 "원칙과 다른 입법안에 대해 합의 당사자인 경총이 누구보다 강력하게 항의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심지어 일부 제조업체들은 경총 탈퇴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C사 관계자는 "단체가 회원사의 이익을 대변하지 못한다면 존재 이유가 없다"며 "경총 탈퇴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태희 기자 bigsmile@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