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한나라 '세종시 여론수렴' 잰걸음
알림

한나라 '세종시 여론수렴' 잰걸음

입력
2009.11.24 23:35
0 0

한나라당 세종시특위가 세종시에 대한 여론수렴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위는 24일 전문가 간담회 및 대전ㆍ충청 지도층 인사와의 간담회를 잇달아 열어 세종시 수정 찬반 여론을 들었다. 내달 1일에는 국회에서 이완구 충남도지사를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충북도청도 찾을 예정이다.

정의화 위원장은 "여러 논란을 포함해 민심과 당내 여론을 파악하는 게 특위의 우선적 임무"라며 세종시특위 백서 발간 방침을 밝혔다.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전문가 간담회에서는 열띤 찬반 토론이 벌어졌다. 원안 찬성론자인 조명래 단국대 도시지역계획학과 교수는 "세종시는 국토 불균형 시정 및 생산성 있는 국토 구조를 위한 선도 프로젝트로 폐기돼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조 교수는 세종시가 2030년까지의 장기계획임을 상기하며 "현재 자족기능이 없는 것은 당연하며, 산업공단화는 과거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원안 반대 입장인 신도철 숙명여대 경제학부 교수는 "비합리적 결과를 가져오는 (세종시 관련) 법이 통과된 것은 포퓰리즘 탓"이라고 주장했다. 신 교수는 "지금 포퓰리즘을 종식시키지 못하면 선진화는 없다"고 덧붙였다.

중립적 입장인 이유식 한국일보 논설위원은 원안에 중심을 둔 보완적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은 "세종시 원안 자체를 부정하는 식으로 가면 안된다. 정부와 한나라당은 '백지화'라는 말을 쓰지는 못할 것"이라며 "한나라당이 '원안의 보완적 협의' 입장을 설정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위원은 "정부가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의 반발을 예상하지 못했다는 점은 어설프다"며 과정상의 혼선도 지적했다.

이날 오후 충남도청에서 열린 대전ㆍ충청 지역 인사들과의 간담회에선 세종시 수정에 대한 비판 여론이 가감없이 터져 나왔다. 육동일 충남대 교수는 "충분한 국민적 공감대 없이 일방적으로 수정안을 만들려 한다"고 비판했다. 홍성표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은 "대전ㆍ충청인들은 정치인에게 우롱당하고 있다는 생각이 밑바닥에 퍼져 있고, 감정이 격해져 있다"며 "정부를 믿을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정녹용 기자 ltrees@hk.co.kr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