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터치] "수표 물렀거라, 5만원권 납신다"
알림

[터치] "수표 물렀거라, 5만원권 납신다"

입력
2009.11.24 23:35
0 0

5만원 신권이 기존 10만원권 자기앞수표의 역할을 빠르게 대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은행의 '3분기 지급결제동향'에 따르면 올해 6월(23일) 5만원 신권이 나온 이후 10만원 자기앞수표 정액권의 3분기 중 이용액이 2,86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3,690억원)보다 860억원(22.3%)이나 줄었다.

전체 자기앞수표 이용액도 3조9,92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4조1,970억원)보다 2,050억원(4.9%) 감소했다. 자기앞수표 이용액은 지난해 4분기(4조830억원) 이후 올해 1분기 4조1,140억원, 2분기 4조1,770억원 등 5만원 신권이 나오기 전까지 늘어났었다.

이용 건수 역시 10만원권은 1년 전보다 22.3% 줄어든 286만4,000건, 전체 자기앞수표는 21.1% 감소한 338만9,000건이었다.

한은 결제안정팀 유리 조사역은 "신용카드를 비롯한 전자방식 지급수단이 확산되고 있는 데다 신권인 5만원권이 발행되면서 자기앞수표 이용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카드 이용은 늘고 있다. 3분기 신용카드 이용건수(1,421만8,000건)는 1년 전보다 20.3% 늘었고, 체크카드는 40.7%, 선불카드는 무려 52.7% 급증했다.

김용식 기자 jawohl@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