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詩로 여는 아침] 도장골 시편 -부빈다는 것
알림

[詩로 여는 아침] 도장골 시편 -부빈다는 것

입력
2009.08.30 23:43
0 0

안개가

나뭇잎에 몸을 부빈다

몸을 부빌 때마다 나뭇잎에는 물방물들이 맺힌다

맺힌 물방울들은 후두둑 후둑 제 무게에 겨운 비 듣는 소리를 낸다

안개는, 자신이 지운 모든 것들에게 그렇게 스며들어

물방울을 맺히게 하고 맺힌 물방울들은

이슬처럼, 나뭇잎들의 얼굴을 맑게 씻어준다

안개와

나뭇잎이 연주하는, 그 물방울들의 화음.

강아지가

제 어미의 털 속에 얼굴을 부비듯

무게가

무게에게 몸 포개는, 그 불가항력의

표면장력,

나뭇잎에 물방울이 맺힐 때마다, 제 몸 풀어 자신을 지우는

안개,

그 안개의 입자들

부빈다는 것

이렇게 무게가 무게에게 짐 지우지 않는 것

나무의 그늘이 나무에게 등 기대지 않듯이

그 그늘이 그림자들을 쉬게 하듯이

● 타인의 등에다 얼굴을 부비기, 나는 언제 마지막으로 했던가. 서로에게 짐주지 않고 가만가만 닿을 듯 말 듯 그렇게 타인에게 느슨하게 나를 기대고 있는 것. 우리들은 안개가 아니라서 '제 몸을 풀어 자신을 지우'지는 못하지만,

타인이 내 무게를 가만가만 받아내는 것을 살풋 느끼는 순간. 내가 마치 그대의 어깨를 가만가만 만져주는 자연의 안개가 된 듯, 어떤 아우라가 된 듯 싶은 순간. 그 순간 나는 갑자기 가벼워지고 자유로워지고 그러다가 서글프다. 이 순간이 쉽게 달아날 것 같아서.

또한 어느 순간은 내 무게가 그대를 짓누를까봐 겁이 나고 내 존재가 그대를 누를까봐 걱정스럽다. 이렇게 우리는 안개처럼 가볍고 부드럽게 서로에게 흔적을 내지 않으면서도 붙어 있었으면 하지만 그게 어디 쉬운가.

우리라는 존재는 얼마나 무거운가. 그런 생각이 들 때 안개로 덮힌 인간이 사는 마을을 보면서 이 시를 읽는다, 내 존재는 한없이 가벼워지면서 누군가에게로 스며들어 간다.

허수경ㆍ시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