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피스컵 코리아 2009/ 신태용 감독의 성남, 인천과 무승부
알림

피스컵 코리아 2009/ 신태용 감독의 성남, 인천과 무승부

입력
2009.04.10 00:03
0 0

또 다시 무승부다. 성남 일화를 이끌고 있는 '초보' 신태용 감독이 혹독한 신고식을 치르고 있다.

성남은 8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피스컵 코리아 2009' A조 2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32분 모따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후반 2분 유병수에게 1-1 동점을 허용했다.

지난 4일 정규리그 전북전 1-4 참패로 3경기 연속 무승(2무1패)에 시달렸던 성남은 컵대회 2연승 도전으로 분위기 전환을 노렸으나 인천의 벽을 넘지 못했다. 올시즌 페트코비치 감독의 지휘 아래 새롭게 탈바꿈한 인천은 올시즌 4승1무로 순항하며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경기 초반 주도권을 틀어쥔 것은 성남이었다. 전반 32분 장학영의 크로스를 받은 모따는 김이섭의 선방을 상대로 2전3기 끝에 골을 넣었다. 김이섭이 자신의 왼발 슈팅을 쳐내자 헤딩을 시도했고, 김이섭이 재차 간신히 막아낸 것을 다시 헤딩으로 골망을 가른 것. 6분 뒤엔 라돈치치가 발리슛을 시도하는 등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그러나 후반 시작하며 인천의 첫 코너킥 위기를 넘기지 못한 게 뼈아팠다. 지난 5일 강원전서 1골1도움의 '원맨쇼'를 펼쳤던 인천의 신인 공격수 유병수는 후반 2분 도화성의 왼쪽 코너킥을 헤딩으로 연결, 성남의 홈 첫 승 잔치에 찬물을 끼얹었다.

유병수는 후반 19분 질풍 같은 드리블로 수비수와 골키퍼를 잇달아 제치고 두 번째 득점까지 노렸으나 옆그물을 흔들어 아쉬움을 자아냈다.

전북 이동국은 이날 경남전에서 후반 12분 교체 투입된 지 14분 만에 동점골을 뽑아내며 1-2로 패색이 짙던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전북은 올시즌 6경기에서 4승2무로 순항했다.

또 대전은 두 골을 넣은 고창현의 활약 속에 전남을 2-1로 제압했다. 대전 골키퍼 최은성은 K리그 통산 5번째로 400경기 출전을 기록, 겹경사를 맞았다.

성남=오미현 기자 mhoh25@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