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600대 기업 투자 8년만에 첫 감소/ 반도체 42%·조선 26% 줄어
알림

600대 기업 투자 8년만에 첫 감소/ 반도체 42%·조선 26% 줄어

입력
2009.02.19 07:06
0 0

600대 기업의 올해 투자 규모가 8년만에 감소세로 돌아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업종의 투자는 지난해에 비해 무려 4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조석래)는 17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차 비상경제대책반 회의에서 올해 600대 기업의 투자 규모가 지난해에 비해 2.5% 감소한 86조7,593억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600대 기업의 투자가 줄어든 것은 2001년 이후 처음이다.

업종별로 보면 글로벌 경기 침체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제조업이 46조4,221억원으로 전년 대비 10.9% 감소하는 반면 비제조업은 전력ㆍ가스ㆍ수도 등의 투자 호조세에 따라 40조3,372억원으로 9.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반도체, 디스플레이, 조선업 등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본격화하기 전인 작년에 투자를 확대한 만큼 올해 투자 규모는 각각 42.5%, 40.9%, 26.5%가 감소할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제조업 중에서도 정유와 철강은 고도화설비에 힘입어 각각 42.6%, 26.4%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비제조업 중에서는 건설업이 18.1%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박일근 기자 ikpark@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