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독자 에세이/ 밀가루 뒤집어 쓴 졸업식 풍경 씁쓸
알림

독자 에세이/ 밀가루 뒤집어 쓴 졸업식 풍경 씁쓸

입력
2009.02.19 07:00
0 0

2월은 졸업 시즌이다. 그런데 졸업식 때면 나타나는 것이 비뚤어진 졸업식 문화이다. 학생들끼리 밀가루를 뒤집어 쓰고 마요네즈, 계란, 토마토 케첩 등을 뿌려 자신의 온몸을 망가트린다. 심지어 교복을 찢고 학교 시설물을 파손하는 등 난장판이다. 이를 말리는 친구나 선생님과 말다툼을 벌이는 광경이 졸업식에 참석하는 학부형들 눈에까지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이런 행동은 학교 교문 밖에서도 보여진다. 차량이 오고 가는 대로에서 쫓고 쫓기고, 또 도로에서 구두약을 얼굴에 강제로 문지르는 모습은 정말 한숨이 나온다. 그로 인해 교통사고의 위험성까지 높아져 아찔하기만 하다.

야간에도 음주 등 청소년 일탈행위를 종종 볼 수 있다. 이런 졸업식 문화는 학부모나 교사들이 방관해서는 안 된다. 그런 방관이 재학생들의 난장판 졸업식 행태를 되풀이되게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박도형ㆍ강원도 횡성군 우천면 양적리 2반 112번지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