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킹목사 부인 자서전'` 자녀들이 발목잡나
알림

'킹목사 부인 자서전'` 자녀들이 발목잡나

입력
2008.10.06 00:17
0 0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부인 코레타 스콧 킹 여사의 자서전 발간이 자녀들의 불화로 무산 위기에 처했다. 킹 여사는 민권운동의 퍼스트레이디로 불렸으며 2006년 1월 타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킹 여사 자서전 발간은 미국 출판사 펭귄그룹이 5월 킹 목사의 차남 덱스터가 최고경영자(CEO)로 있는 킹 주식회사와 계약금 120만달러에 인세를 지급하는 조건으로 계약하면서 본격화했다. 자서전 집필은 킹 여사 생존시절 대화를 녹음한 언론인 출신 목사 바버라 레이놀드가 맡기로 했다.

하지만 장남 마틴 루터 킹 3세와 막내딸 버니스는 자서전 발간에 강력 반대하고 있다. 두 사람은 모친이 생존 시 레이놀드의 글을 좋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버니스는 킹 여사의 사진이나 서류를 레이놀드와 펭귄에 넘기는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강경 입장을 보이고 있다. 두 사람은 모친의 사진, 서한, 메모 등을 출판사측에 양도하지 말라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하기도 했다.

자서전 출간이 어려움을 겪자 출판사측은 9월 29일 킹 여사의 사진과 개인 기록, 서한 등 약속했던 자료를 1주일 내 제공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할 수 밖에 없으며 선금 30만달러도 반환하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

이들의 반목은 처음이 아니다. 킹 3세와 버니스는 6월 덱스터가 모친의 재산 일부를 개인용도로 빼돌렸다며 소송을 냈고 8월에는 덱스터가 다른 형제들이 킹 센터와 유사한 재단을 만들어 사익을 취하려 한다며 이의 중단을 요구하는 가처분을 신청하기도 했다.

강철원 기자 strong@hk.co.kr

아침 지하철 훈남~알고보니[2585+무선인터넷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