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부시 '그림자 경호' 전담팀 등 2만3000명 철통경비
알림

부시 '그림자 경호' 전담팀 등 2만3000명 철통경비

입력
2008.08.05 04:18
0 0

“부시 대통령을 경호하라!”

정부는 4일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의 고별 방한(5, 6일)을 앞두고 사상 최대규모의 경호를 준비하는 등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쇠고기 파문 등으로 미국에 대한 국민정서가 예전 같지 않은 상태에서 부시 대통령의 방한이 이뤄지기 때문. 당국은 이미 지난달 ‘부시 대통령 전담경호대’를 구성, 가상 훈련에 돌입했으며 특히 지난 주 방한한 미국 비밀경호대(SS) 소속 경호 선발대와 함께 ‘그림자 경호’를 공동으로 준비하고 있다.

청와대 경호처 직원으로 구성된 전담 경호대는 대부분의 공식행사가 열리는 청와대는 물론, 숙소인 시내 모 호텔과 부시 대통령이 이동하는 외부행사장을 다니며 동선을 확인하고 있으며 시나리오별 위기대응 전략도 세워놓고 있다. 이와 함께 숙소와 행사장에서의 테러 가능성을 대비, 이미 철저한 검문 검색에 들어갔으며 부시 대통령 가족에게 제공되는 모든 음식에 대한 검식도 병행하고 있다.

경찰은 부시 대통령의 방한기간 예상되는 반미시위와 돌발사태에 대비해 숙소 경호와 이동경로 경비에 7,000여명, 시위 대응에 1만6,000여명의 병력을 배치키로 했다. 특히 일부 반미단체 회원들이 부시 대통령의 숙소나 이동로, 주요 행사장에 나타나 기습 시위를 벌일 것에도 대비하고 있다.

실제 광우병 국민대책회의를 비롯한 진보단체들은 5일 서울광장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키로 했으며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과 파병반대국민행동,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 등도 집회를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370여개 보수단체들로 구성된 ‘부시방한 환영 애국시민연대’는 서울광장에서 환영 집회를 열기로 해 양측의 충돌 가능성이 우려된다.

선물준비 각별한 신경도

밖에서는 경호준비에 여념이 없는 반면 청와대 안에서는 손님에게 줄 선물준비에 각별한 신경을 쓰고 있다. 양 정상은 티타임이나 오찬에서 각자 준비한 선물을 교환하게 되는데, 이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에게 전통 자개무늬가 새겨진 디지털 액자를 전달할 예정이다. 액자 속 사진은 4월 미국 방문 당시 양 정상 내외가 같이 찍은 사진 등을 담은 것으로 IT강국과 전통의 이미지를 합친 선물이라는 게 청와대 측 설명이다.

김윤옥 여사는 로라 여사에게 십장생 무늬를 자수한 책 커버와 ‘초충도(草蟲圖)’ 등 신사임당 그림 2점을 자수로 새긴 북 마크를 준비했다. 딸 바버라에게는 전통문양을 기하학적 무늬로 도안한 보석함을 건네줄 예정이다.

염영남 기자 liberty@hk.co.kr

아침 지하철 훈남~알고보니[2585+무선인터넷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