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뚝섬 주상복합 분양가 3.3㎡당 최고 4600만원
알림

뚝섬 주상복합 분양가 3.3㎡당 최고 4600만원

입력
2008.02.04 14:53
0 0

서울 뚝섬의 주상복합아파트 분양가가 국내 아파트 사상 최고가인 3.3㎡(1평)당 평균 4,300만원 대에 분양된다. 펜트하우스는 3.3㎡당 4,600만원에 육박해 고분양가 논란이 불거질 전망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성동구청은 한화건설이 분양승인을 신청한 뚝섬 상업용지 1블록의 주상복합아파트(230가구)의 분양가를 3.3㎡(1평)당 평균 4,375만원에 승인했다. 한화건설의 '갤러리아 포레'는 230~370㎡(69~111평)형으로 구성됐는데, 펜트하우스 370㎡(111평)형 4가구의 분양가는 3.3㎡(1평)당 4,598만원에 이른다.

또 인근 3블록에서 대림산업이 분양하는 '한숲 e편한세상' 196가구의 분양가도 3.3㎡(1평)당 평균 4,259만원으로 책정됐다. '한숲 e편한세상'은 330㎡(100평)형 단일 주택형으로, 층에 따라 3.3㎡당 최저 분양가는 3,856만원, 최고가는 4,594만원이다.

이 분양가는 구청과 협의과정에서 당초 분양승인 신청가로 알려진 것보다 3.3㎡(1평)당 200만~400만원 가량 낮아진 것이다. 종전 최고 분양가는 지난해 분양한 서울 강남구 도곡동 '도곡 리슈빌 파크' 아파트(33가구)로, 3.3㎡(1평)당 평균 3,700만원 선이었다.

사상 최고 분양가는 인근 부동산 시장에 적지 않은 파장을 미칠 전망이다. 뚝섬 일대는 물론이고 서울 강남 아파트에도 상승 압력을 가하는 촉매제가 될 수 있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특히 지방과 달리 서울은 시장이 침체돼 있지만 잠재 수요가 살아있고, 재건축 용적률 상향 조정 등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도 있어 고분양가 후유증이 우려된다.

이들 아파트는 분양가도 높지만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부담도 만만찮을 전망이다. 분양가가 57억6,000만원에 이르는 부산 해운대 아이파크 슈퍼펜트하우스 423㎡(127평)형의 1년 보유세가 1억2,000만원이 넘는 것을 감안하면 뚝섬 주상복합 아파트 입주자 역시 연 5,000만~1억원 정도의 보유세를 물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전태훤 기자 besame@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