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재오 최고위원직 전격 사퇴 "朴측 다른조건 제시 말아야"

알림

이재오 최고위원직 전격 사퇴 "朴측 다른조건 제시 말아야"

입력
2007.11.09 00:01
수정
2007.11.09 00:01
0 0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 최측근인 이재오 최고위원이 8일 최고위원직을 사퇴, 이 후보측과 박근혜 전 대표측간 갈등의 봉합 여부가 주목된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측근인 진수희 의원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사즉생의 각오로 모든 것을 버리고 정권교체의 장정에 백의종군하겠다"며 사퇴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이 최고위원 사퇴에 대해 박 전 대표측은 "화합을 위한 첫 단추일 뿐"이라며 이 후보측의 '진정성 있는 화합조치'를 요구하는 유보적 입장을 보여 양측간 적극적 화합 여부는 불투명하다.

이와 관련, 박 전 대표는 이회창 전 총재가 출마를 선언한 7일에 이어 이날도 국회 대정부질문에 불참하는 등 현안에 대한 침묵을 지켰다.

이 최고위원은 사퇴성명에서 "이회창 전 총재의 탈당과 출마에 큰 충격을 받았다"며 "당내 화합이 중요한 상황에서 제가 당내화합에 걸림돌이라고 한다. 이제 저 스스로 걸림돌을 치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있어서 단 한 사람이라도 불편함이 있고, 단 한 표라도 망설여진다면 저는 그 한 표를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저 자신을 버리겠다"고 덧붙였다.

이 최고위원은 "박 전 대표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각급 필승결의대회에 흔쾌한 마음으로 참여해 주셨으면 한다"며 박 전 대표의 적극 협조를 당부했다.

그는 특히 사퇴성명 초안에서는 "저를 지렛대로 한 그 어떤 권력 투쟁도 중단해야 한다"며 "제가 물러난 만큼 박 전 대표측은 또 다른 조건을 제시하지 말고 이 후보의 당선을 위해 전심전력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최고위원은 "저의 물러남으로 인해 당이 모두 하나가 돼 정권교체의 길로 나가 주기를 진정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이 후보측은 "박 전 대표측도 이제 적극적으로 당 화합 조치에 호응해야 한다"며 박 전 대표측의 가시적 조치를 기대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표측 유승민 의원은 "박 전 대표를 겨냥해 당내 권력투쟁에 골몰한다고 비난하는 것은 사퇴의 진정성이 없음을 스스로 보여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녹용 기자 ltrees@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