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300여개 이명박 지지단체 뭉친다
알림

300여개 이명박 지지단체 뭉친다

입력
2007.10.08 00:06
0 0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측이 전국 300여개 각종 지지단체로 구성된 ‘선진국민연대’(가칭)를 이 달 중순께 발족시킬 예정이다. 이는 당 선거대책위원회와는 별도의 조직으로, 외곽 지지세력을 하나로 결집하려는 취지다.

이 후보의 조직담당 한 측근은 7일 “이 후보를 지지하고 정권교체를 바라는 각종 시민사회 단체 및 지지단체들로 구성된 조직을 만들어 이 달 중 발대식을 가질 예정”이라며 “정권교체 세력을 하나로 모으고 외연을 확대한다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선진국민연대’는 당내 경선기간 동안 이 후보를 지지했던 지역별 정책포럼을 중심으로 각 분야의 시민사회 단체들을 포함하며 전국적으로 회원수가 수십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조직은 당 외곽에서 이 후보에 대한 지지활동을 벌이고, 이 후보를 겨냥한 각종 시민사회단체들의 비판을 방어하는 역할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선진국민연대는 중앙선대위 산하 ‘국민통합특별위원회’와 유기적인 관계를 유지하면서 지속적으로 외연을 확대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또 산악회 등 일부 사조직의 경우 선거법 위반 논란 때문에 선거에 마이너스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건전한 시민단체 형태로 재편하는 방안도 추진중이다.

이 후보측의 이 같은 움직임은 ‘2002년 학습효과’ 때문이다. 2002년 대선에서 노사모 등 반(反) 한나라당 진영의 각종 단체들이 당시 이회창 후보에 대해 조직적 반대운동을 벌였음에도 한나라당은 이에 대적할 만한 외곽조직이 없었다는 게 패인 중 하나라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따라서 이번에는 보수진영에서도 NGO(비정부기구) 연합체를 구성해 대응해야 겠다는 것이다.

이 후보 비서실 한 관계자는 “경선과정에서부터 최근까지 우후죽순처럼 자발적으로 생겨난 지지단체들을 하나로 묶어 조직화 할 필요가 있어 선진국민연대를 발족하는 것”이라며 “범여권 성향인 ‘2007 대선시민연대’에 맞서는 대항마 성격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자발적 지지세력을 과거에는 당에서 흡수하려 했으나 이번에는 당 흡수보다 외곽에서 활동토록 해 전위대 역할을 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녹용 기자 ltrees@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