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인희 부대장 "사랑하는 전우 잃어 유족과 국민께 죄송"
알림

이인희 부대장 "사랑하는 전우 잃어 유족과 국민께 죄송"

입력
2007.03.05 02:05
0 0

이인희(47ㆍ육사39기ㆍ대령ㆍ사진) ‘아프가니스탄 한국군 지원단장’은 28일 탈레반의 자살폭탄 테러로 윤장호(27) 병장이 순직한데 대해 “현지 지휘관으로서 유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아프간 바그람 기지에서 다산부대장을 겸하며 동의ㆍ다산부대를 총지휘하는 이 단장은 “부대원들도 귀국을 한 달여 앞두고 사랑하는 전우를 잃어 크게 슬퍼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전화통화에서 “무엇보다 부모님들이 걱정 하실 것 같아 전 장병이 안전하다는 전화를 드렸다”며 “(장병들이) 마음을 다잡도록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부대에 분향소를 설치하고 애도를 표하고 있다”며 “유가족들과는 말씀으로 다 할 수 없어 귀국해서 찾아 뵙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지 상황과 관련, “사고발생 직후에는 경계태세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적색(Red) 경보’를 발령하고 전 부대원이 기지 내 대피소로 피하는 등 긴박했는데 지금은 평상시처럼 세 번째 ‘황색(Amber) 경보’로 환원됐으며 미군은 외곽순찰만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윤 병장은 평소 일도 잘하고 표정도 굉장히 밝았다”며 “국위 선양을 위해 이국 땅에 왔다가 사망한 윤 병장의 거룩한 뜻이 헛되지 않도록 매사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손재언 기자 chinason@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