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한나라당 빅3, 대권후보 선출시기·방식 신경전
알림

한나라당 빅3, 대권후보 선출시기·방식 신경전

입력
2006.06.06 14:01
0 0

한나라당의 대통령 후보를 뽑는 ‘게임의 룰’을 두고 당내 예비 주자 3명의 신경전이 벌써부터 뜨겁다.

이명박 서울시장 측이 “후보 선출 규정을 바꾸어야 한다”고 적극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박근혜 대표와 손학규 지사 진영은 “당원들 공감대가 중요한 것이지, 당 밖에서 불쑥 문제 제기할 사안이 아니다”며 잔뜩 견제하는 양상이다. “이 시장이 지방선거가 끝나자 마자 이 문제를 꺼낸 정치적 저의가 뭐냐”는 경계도 나온다.

우선 대선 후보 선출 시기. 지난해 11월 개정된 당헌ㆍ당규에 따르면 대선 6개월 전까지 당 후보를 뽑게 돼 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이 2일 방송 인터뷰에서 “너무 빠를 수 있어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논의에 불을 댕겼다. 당 후보의 신선도를 유지하고, 무엇보다 여당의 집중 공격에 노출될 기간을 줄이려면 선출시기를 늦춰야 한다는 것이다.

박 대표측은 5일 “6개월이 너무 이르다는 지적은 당헌ㆍ당규 개정 때부터 나온 것”이라며 공감대를 표했다. 반면 손 지사측은 “단지 공격 받는 시간을 줄이자는 이유라면 곤란하다”며 “공격이 두려운 후보는 아예 나서지 말고, 도덕적으로 떳떳한 후보를 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손 지사는 나머지 두 후보에 비해 정치적, 도덕적 흠결이 적다는 인식인 듯하다.

각 진영의 이해가 이 보다 첨예하게 맞물린 문제는 후보 선출 방식. 현 규정은 대의원 20%, 당원 선거인단 30%, 일반국민 선거인단 30%, 여론조사 20%를 합산하게 돼 있다. 여론조사 비율을 늘리느냐 마느냐에 따라 대중적 인기가 높은 박 대표, 이 시장과 상대적 열세인 손 지사의 희비가 엇갈린다. 이 시장측은 5일 “국민적 지지를 더 반영할 방법을 찾아야 하지만 여론조사 비율을 더 늘리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지방선거 이후 상승세를 타고 있는 박 대표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손 지사측은 “특정 후보에게 불리한 합산방식을 대폭 바꾸어야 한다”며 기본 틀을 흔들 수도 있다는 태도다.

당내 중도파 성향의 푸른모임 대표인 임태희 의원은 얼마 전 “빅3가 아닌,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의원이나 외부 영입인사도 대권으로 갈 길을 열어 주어야 한다”며 당권ㆍ대권 분리 조항의 수정을 요구했다. 그래야 외부 거물 인사들이 입당해 당의 대선후보 선택 폭이 넓어질 것이라는 논리다. 그러나 이에 대해선 빅3 모두 부정적이다. “당권 가진 사람이 대권에도 도전하게 하면 불공정 경쟁 논란으로 당이 깨지지 않겠느냐”(박 대표 측) , “차라리 빅3가 당에서 할 역할을 찾아 주어야 하지 않겠나”(이 시장 측)는 것이다.

최문선 기자 moonsun@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