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예총비리 정·관계로 불똥 조짐
알림

예총비리 정·관계로 불똥 조짐

입력
2005.12.12 00:00
0 0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예총)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김경수 부장검사)는 민주당 문화예술특위 위원장 K(57)씨가 사건 청탁 대가로 예총에서 금품을 받은 단서를 포착, 그동안 예총 내부비리 위주이던 수사를 정ㆍ관계 로비 등으로 확대하고 있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K씨는 2003년 말~지난해 초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 건립 공사 등 현안이 잘 해결될 수 있도록 문화관광부에 설명해 달라는 부탁과 함께 이성림 예총 회장으로부터 1,000여만원을 받은 혐의다.

검찰은 K씨가 당시 이창동 문광부 장관과 같은 고교 출신임을 내세워 문광부 실무자들을 만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 주 K씨를 소환해 금품 수수 및 사건 청탁 경위를 조사했고, 배임수재 혐의로 사법처리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K씨는 그러나 “지인을 통해 이성림 회장이 문광부 일로 고민하고 있다는 말을 듣고 순수한 의도에서 도와준 것”이라며 “1,000여만원은 사건 청탁 대가가 아니라 생활비로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1996년 착공된 예총회관 공사는 200억원이 넘는 정부보조금이 투입되고도 예총과 시행사, 문광부 사이의 마찰 등으로 중단됐으며, 회관 건립을 둘러싸고 정ㆍ관계 로비설이 끊이지 않아 왔다.

김지성 기자 jskim@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