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칼렛 요한슨 "브래지어 안 입을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스칼렛 요한슨 "브래지어 안 입을래"

입력
2005.07.15 00:00
0 0

영화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영화 '아일랜드' 촬영 당시 브래지어 착용을 거부해 화제다. 스칼렛 요한슨은 영화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등의 출연으로 무섭게 떠오르는 신예.

영국의 인터넷뉴스 '아나노바'는 영화 '아일랜드'(감독 마이클 베이)의 여주인공인 스칼렛 요한슨이 이완 맥그리거와의 러브신 촬영에서 브래지어 착용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이 영화의 감독인 마이클 베이는 러브신 촬영직전 스칼렛의 호출에 그녀의 트레일러에게 불려갔다. 그녀의 프라이버시와 체면을 충분히 지켜주리라 마음먹은 감독은 정반대의 제안에 당황하고 말았다고 한다.

스칼렛은 "나는 이 싸구려 브라를 입지 않겠다. 차라리 벗은채로 촬영에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마이클 베이 감독은 "이 영화는 PG-13등급(13세이하는 부모의 주의가 요망되는 등급)으로 당신은 브라를 입어야 한다"면서 설득에 애를 먹었다.

스칼렛은 감독의 설득에도 아랑곳 않고 "보통 여자들은 잠잘 때 브라를 입지 않는다. 나는 이 장면에서 브라를 입고 깨어날 순 없다. 이건 우스운 일이다"라고 말하며 고집을 꺽지 않았다.

영화 '아일랜드'는 인간복제에 성공한 미래에 오염되지 않은 유일한 땅 '아일랜드'를 가는 것이 희망이던 '링컨'(이완 맥그리거)과 '조던'(스칼렛 요한슨)이 자신들은 인간에게 장기를 제공하기 위한 '복제인간'이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시스템을 탈출하는 내용을 다뤘다. 오는 22일 전세계 동시개봉을 앞두고 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