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Weekzine Free/즐거운 주말 - 박스 오피스 - 선두 '말아톤'에 외화 대작들 거센 도전
알림

Weekzine Free/즐거운 주말 - 박스 오피스 - 선두 '말아톤'에 외화 대작들 거센 도전

입력
2005.02.18 00:00
0 0

‘말아톤’이 지난 주에도 계속 달렸다. 엉뚱하고 귀여운 자폐아 초원이가 관객을 웃기고 또 울리며 서울에서 총 13만968명이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 관람해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이미 관객 300만명을 넘긴 말아톤의 흥행행진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키아누 리브스가 퇴마사로 등장하는 영화 ‘콘스탄틴’도 12만5,758명이 관람해 근소한 차이로 2위에 올렸다.

이번 주부터는 27일 열리는 제77회 아카데미영화제에서 수상이 유력시 되는 대작 외화들이 본격적인 흥행경쟁을 시작한다. 먼저 이번 주는 백만장자 하워드 휴즈의 일생을 그린 ‘에비에이터’와 와인여행을 통해 인생의 의미를 깨닫는 이들의 이야기인 ‘사이드웨이’가 관객을 맞이한다. 예매 순위에서는 ‘에비에이터’가 선두를 달리고 있다.

최지향기자 misty@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