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먼나라 이웃나라' 盧대통령 부정적 비유 논란
알림

‘먼나라 이웃나라' 盧대통령 부정적 비유 논란

입력
2005.01.28 00:00
0 0

이원복 교수가 그의 만화 ‘먼나라 이웃나라- 미국 대통령편’에 노무현 대통령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부각하는 내용을 담았다는 지적이 제기돼 논란을 빚고 있다.

미국 역대 대통령 43명의 일대기를 다룬 이 책에서 이 교수는 독학으로 변호사가 되고 대통령까지 된 7대 대통령 앤드루 잭슨 장에서 그의 지지세력을 ‘잭빠’ ‘잭사모’ ‘잭위병’ 등으로 묘사하고 "이쯤 되면 계급장 떼고 붙어보자는 거야?" 등 발언을 삽입했다. 이 교수는 잭슨 대통령에 대해 "그는 때론 유권자의 ?%㈆閨沮? 조작, ‘국민의 뜻’을 앞세워 자신의 뜻을 이루어내는 포퓰리즘의 씨앗을 뿌렸다"고 평가했다.

또 21대 체스터 아서 대통령 편에서는 "나는 너무 잘 하고 있는데 무조건 흠집 내려고… 모든 게 언론 탓이야" 등의 대목을 넣었고, 39대 카터 대통령 편에서는 자신의 도덕성만 내세워 현실성 없는 개혁에 집착하면서 국내·외 문제에는 무능을 드러낸 것으로 묘사했다.

만화 내용이 논란을 빚자 이원복 교수는 "시대가 예민한 탓 아니겠느냐"며 "대통령을 다룬 만화에서 그 같은 패러디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1997년 대선 때 이회창 후보 지지깟연설을, 2002년 대선 때는 ‘서울대 총동창회보’에 이 후보를 지지하는 취지의 만평을 실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최윤필기자 walden@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