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프로농구/ 서장훈 뒷심 끝내주네
알림

프로농구/ 서장훈 뒷심 끝내주네

입력
2005.01.27 00:00
0 0

서울 삼성이 서장훈의 막판 활약으로 울산 모비스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TG삼보는 신기성의 트리블더블에 힘입어 꼴찌 창원 LG에 역전승을 거두며 5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26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04~05 애니콜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알렉스 스케일(28점)과 서장훈(17점 14리바운드)의 맹활약으로 새로 영입한 다이안 셀비(26점 13리바운드)가 맞선 모비스를 76-72로 제압했다.

이로써 18승20패로 3연승을 달리며 공동 7위에 오른 삼성은 중위권 진입에 한 발짝 다가섰다.

1쿼터에서 셀비와 우지원에게 19점을 내주면서 23-14로 밀리던 삼성은 2쿼터 후반 이규섭의 연속 3점포 2방과 서장훈의 골밑 돌파로 한때 리드했으나 41-36으로 다시 주도권을 내주며 전반을 마감했다.

3쿼터 들어 한때 40-50으로 10점차까지 밀렸던 삼성은 스케일의 개인기를 앞세워 54-58로 점수차를 좁힌 뒤 4쿼터 초반부터 맹 반격에 들어갔다. 3분께 서장훈의 3점포와 이규섭의 골밑 돌파에 이은 추가 자유투 성공으로 62-61로 재역전에 성공한 삼성은 종료 6분20초를 남기고 스케일이 깨끗하게 3점슛을 성공한데 이어 서장훈이 골밑을 파고들며 67-64로 앞서나갔다. 이어 스케일이 또다시 오른쪽 코너에서 천금 같은 3점포를 성공한데 이어 %B서장훈과 이규섭이 연속 4득점, 74-66으로 훌쩍 달아났다. 모비스는 우지원과 셀비의 연속 6득점으로 72-74로 바짝 따라붙었으나 종료 10초를 남기고 삼성은 서장훈이 자유투 2개를 깨끗하게 성공시키며 사실상 승부를 마감했다.

원주에서는 신기성(11점 10리바운드 14어시스트)이 LG를 상대로 자신의 통산 4번째 트리플더블을 잡아내며 TG삼보의 88-70 승리를 이끌었다.

TG삼보는 27승11패로 2위 부산 KTF를 3게임차로 따돌리며 단독 선두를 고수했다.

SK는 조상현(21점 3점슛 5개)의 외곽포가 터지면서 전자랜드를 70-63으로 꺾으며 공동5위에서 단독 5위로 올라섰다.

박희정기자 hjpark@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