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Weekzine Free/디자이너 정구호의 옷 이야기-짝퉁과 창조적 모방
알림

Weekzine Free/디자이너 정구호의 옷 이야기-짝퉁과 창조적 모방

입력
2004.05.14 00:00
0 0

오랜만에 반가운 전화를 받고 도산공원 근처에 새로 오픈한 카페에서 그녀를 만났다. 패션잡지 ‘바자’의 편집장과 본부장을 지내다 어느 날 재충전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돌연 사표를 낸 그녀는 호주로 가 자연과 함께 지내다 얼마 전 귀국했다고 했다.그녀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패션인으로 유행하는 그 어떤 것도 그녀 안에서 녹아 들어가 그녀만의 시크함으로 다시 표현된다.

그날 역시 그녀는 날 실망시키지 않았다. 풍만한 체구에도 불구하고 요즘 가장 유행하는 티블루 컬러의 여성스러운 탑과 검정색의 더블 버튼 피자켓, 그리고 흰색의 슬림한 팬츠를 코디해 입고 나왔다. 그녀다운 착장이였다. 체격이 좀 있는 그녀로서 힙선을 약간 덮는 기장의 재킷과 슬림한 팬츠의 코디는 그녀의 몸매를 날씬하게 만들어 주었고 여성스러운 컬러 감이 있는 탑은 포인트가 되기 충분했다.

그런 완벽한 스타일에도 불구하고 내 눈을 끌었던 것은 그녀가 들고 나온 핸드백이었다. 젤리 사탕을 연상케 하는 연한 핑크색의 부드러운 고무 재질로 만들어진 그 백은 그레이스 켈리라는 여배우가 들어서 유명해진, 구매하려면 6개월 이상 기다려야 하는 고가 명품브랜드의 켈리백을 패러디한 젤리 백이라고 했다.

어느 패션 회사가 켈리백과 디자인은 같지만 젤리빈 캔디 칼라와 고무 질감으로 오리지날백의 50분의 1 가격으로 만들었고 패션인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고 했다. 핸드백의 대명사와도 같은 켈리백 패러디에 도전한 회사도 기발하지만 그것을 보고 웃어 넘기는 오리지날 회사도 멋있다고 생각했다.

그 날 난 와인과 함께 그녀의 호주생활, 그리고 패션이야기로 시간을 보냈다. 과연 우리 나라에도 켈리백처럼 다른 회사가 패러디하고 싶은 마음이 생길 만한 패션 명품이 있는가. 그날따라 와인 맛이 유난히 텁텁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