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라크 제2전쟁 양상 - 시아파·수니파 연합 구축… 부시, 긴급 안보회의
알림

이라크 제2전쟁 양상 - 시아파·수니파 연합 구축… 부시, 긴급 안보회의

입력
2004.04.08 00:00
0 0

6, 7일 이라크 시아파 및 수니파 무장세력들이 10여개 도시에서 미군과 연합군을 상대로 치열한 시가전에 돌입, 이라크는 '제2차 이라크 전쟁'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특히 시아파와 수니파는 일부 지역에서 연합전선을 구축해 제2차 전쟁 발발의 우려를 증폭시켰으며 베트남전의 악몽을 떠올리기 시작한 미국은 서둘러 병력을 증강하기로 했다.

수니파 거점인 라마디에서는 저항세력이 주정부 청사를 기습, 미 해병대원 12명을 사살했다. 미군이 포위 작전을 전개한 팔루자에서는 미군 헬기가 7일 시내 중심가 한 사원에 미사일 3발을 발사, 정오 기도를 위해 사원을 찾은 주민 40여명이 숨지는 등 지금까지 이라크인 140여명이 사망했다.

과격 수니파 무장조직은 사드르시티, 쿠트, 나시리야, 나자프, 카르발라, 바스라 중·남부 도시에서 영국군, 이탈리아군, 폴란드군, 우크라이나군 등 상대를 가리지 않는 무차별적인 공격을 가했다. 시아파는 쿠파와 나자프의 관공서를 점거, 사실상 치안을 장악했다. 7일 미군과 시아파간 교전이 벌어진 바그다드 북동부 바쿠바에서는 미군 헬기가 피격, 비상 착륙한 채 화염에 휩싸였다.

이날 북부 키르쿠크에서 시위 군중 10명이 사살되고, 미군 1명이 숨지는 등 중·남부에 한정됐던 유혈사태가 북부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지난 주말 이후 이라크 전역에서 벌어진 각종 전투로 미군 및 연합군은 최소 30여명, 이라크인은 200여명이 사망했다.

도널드 럼스펠드 미 국방장관은 "이라크 현지 지휘관이 증파를 원한다면 그렇게 될 것"이라며 증파방침을 밝혔고, 미군 2만4,000명의 귀환을 늦춘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군이 주둔군을 증파하는 등 연합군측도 현지 전략을 재검토하기 시작했다.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은 "우리는 결코 이라크에서 흔들리지 않을 것이며 그들을 제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혀 6월 말로 예정된 주권이양 일정 등 대 이라크 정책이 변경되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했다. 텍사스주 크로포드 목장에서 머물고 있는 부시 대통령은 또 긴급 화상 국가안보회의를 소집, 이라크 군사전략을 재검검했다.

/이영섭기자 younglee@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