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방폐장 주민투표 "반대" 91.8%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부안 방폐장 주민투표 "반대" 91.8%

입력
2004.02.16 00:00
0 0

전북 부안주민의 10명 중 9명꼴인 91.83%가 원전수거물관리시설 유치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관련기사 A6면

부안 방사능폐기물유치장 유치 찬반 주민투표관리위원회(위원장 박원순 변호사)는 14일 실시된 주민투표에 전체 투표권자 5만2,108명의 72.04%인 3만7,540명이 참가, 찬성 5.71%(2,146명), 반대 91.83%(3만4,472명), 무효 2.46%(922명)로 최종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투표는 찬성 주민들의 투표장 점거로 무산된 위도면을 제외하고 부안지역 12개 읍·면 36개 투표소에서 진행됐으며 변산면 제2투표소가 86.78%로 가장 높았고 부재자 투표가 51.14%로 가장 낮았다.

한편 산업자원부는 15일 부안주민투표의 법적효력이나 구속력을 인정할수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하고 "정부와 전북도, 부안군의 거듭된 중단요청에도 일방적 주민투표가 강행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부안=최수학기자 shchoi@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