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하천빠진 친구 구하려다 초등생 익사
알림

하천빠진 친구 구하려다 초등생 익사

입력
2003.08.30 00:00
0 0

수영도 하지 못하는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이 물에 빠진 친구를 구하기 위해 하천에 뛰어들었다 목숨을 잃었다.28일 오후 5시14분께 서울 강남구 수서동 탄천에서 물에 빠진 친구를 구하기 위해 하천에 뛰어들었던 서울 M초등학교 2년 양모(9)군을 119구조대가 긴급 출동, 구조했으나 2시간 만에 숨졌다. 양군은 이날 오후 2시30분께 다른 학교로 전학 간 동네 친구 노모(9)군 등 3명과 함께 탄천 광평교 아래 하수구 배수관 옆에서 물놀이를 시작했다. 양군은 물놀이 도중 노군이 발을 헛디뎌 미끄러져 수심 1.5m의 물에 빠진 뒤 허우적거리자 함께 놀던 조모(12)군과 함께 하천으로 뛰어들었다. 그러나 처음 물에 빠졌던 노군과 조군은 얕은 곳을 찾아 가까스로 빠져나왔지만, 양군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채 급류에 휩쓸려 결국 숨지고 말았다.

노군은 "수영을 못해 얕은 곳에서 발차기 연습만 하고 있던 친구가 내가 빠진 것을 보고 무작정 물로 뛰어들었다"며 안타까워했다.

/정상원기자 ornot@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