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 지진가능? 지하수층? 위도 안전성 논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환경 / 지진가능? 지하수층? 위도 안전성 논란

입력
2003.07.31 00:00
0 0

핵 폐기장 부지로 선정된 위도의 안전성 여부와 관련, 환경단체와 사업자측의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위도의 지진발생 위험성과 지하수층의 분포 여부 등을 놓고 '범부안군민대책위원회'등 반핵·환경단체와 사업시행자인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것.우선 한수원은 위도가 지진 안전지대라고 주장한다. 1979년부터 기록을 검토한 결과 부안지역에 리히터 3.0 이상의 지진발생은 총 5회에 불과하고 위도가 진앙지인 경우는 없어 원전 수거물 관리시설을 설치하는 데 아무런 이상이 없다는 주장이다. 반면 환경단체는 한수원의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 한수원측 자료는 국내에 지진계가 8개밖에 설치돼 있지않던 1997년 이전의 건설교통부 자료를 근거로 했기 때문에 신빙성이 약하다고 주장한다. 환경단체가 제시한 기상청 자료(2001년)를 보면 그 해 발생한 지진의 진앙지중 3차례가 위도 인근으로 나타나 위도는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 지진 다발지대에 속해 있다는 주장이다.

지진가능성을 시사하는 '활성단층'의 존재여부도 논란거리. 최근 산업자원부 부지선정위원회는 위도에 활성단층은 없다고 공식 발표했으나 환경단체들은 단층의 활성여부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수 개월이상 걸리지만 한수원의 조사는 불과 10여일 남짓해 신빙성이 의심된다고 반박하고 있다.

지하수층의 존재도 논란. 폐기장 부지로 예정된 위도면 치도리 일대는 위도에서 유일하게 논농사를 하고 상수도 설치 전 이곳의 물을 위도민이 식수로 삼았을 정도로 지하수가 풍부한 곳. 환경단체들은 지하수층이 원전 수거물 드럼통을 부식시켜 방사성물질의 누출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반면 한수원 관계자는 "위도의 암반층이 두꺼워 암반을 뚫어 수거물을 '동굴식 매립'할 경우 지하수의 침투를 충분히 막을 수 있다"고 반박했다. 시민환경연구소 이인현(45)연구위원은 "핵 폐기물 처리장 인근에는 지진의 발생강도가 문제가 아니라 발생한다는 사실 만으로도 위협적"이라며 "객관적인 검증과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왕구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