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탱크 연장전 V샷 국내 그린 재점령/SK텔레콤오픈 최종R
알림

탱크 연장전 V샷 국내 그린 재점령/SK텔레콤오픈 최종R

입력
2003.06.30 00:00
0 0

6번의 동점과 4번의 역전, 연장 2홀의 접전 끝에 우승을 확정짓는 3m 버디퍼팅.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스타인 '탱크' 최경주(33·슈페리어)가 국내파의 자존심을 건 신용진(39·LG패션)과 근래 보기 드문 명승부를 펼친 끝에 3년여만에 국내 대회 정상에 올랐다.

최경주는 29일 경기 이천 백암비스타골프장(파72·7,079야드)에서 열린 SK텔레콤오픈(총상금 5억원) 최종일 경기에서 4언더파 68타를 치면서 3타를 줄이는 데 그친 신용진과 나란히 합계 15언더파 201타로 연장전에 돌입, 연장 두번째 홀에서 버디를 낚아 1억원의 우승상금을 챙겼다.

최경주의 근성과 세기가 돋보인 한판이었다. 2개 홀을 남겨놓고 1타차 2위로 밀려난 최경주는 17번홀(파4)에서 벙커 앞 러프에서 걷어낸 어프로치 샷마저 홀에 4m나 멀리 떨어지면서 국내 무대 정상 복귀가 사실상 어려워지는 듯 했다.

그러나 최경주는 과감한 퍼팅으로 파세이브에 성공, 위기를 넘긴 뒤 18번홀(파4)에서 2.2m 버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18번홀에서 벌어진 첫 연장전에서 파로 비긴 최경주는 두번째 연장전에서 세컨드 샷을 홀 오른쪽 3m 지점에 떨군 뒤 침착하게 버디 퍼트를 집어 넣어 피말리는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신용진은 18번홀에서 우승을 확정지을 수 있었던 4m짜리 버디 퍼트가 컵을 돌아나오면서 통산 7승의 문턱에서 분루를 삼켰다.

한편 '숏게임의 마술사' 코리 페이빈(미국)은 4타를 줄여 합계 13언더파 203타로 3위를 차지, US오픈 챔피언다운 기량을 과시했다.

/김병주기자 bjkim@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