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盧 "27일前 선대委구성 강행" 反盧 "盧사퇴 서명작업 확대"/민주 충돌위기감 현실화
알림

盧 "27일前 선대委구성 강행" 反盧 "盧사퇴 서명작업 확대"/민주 충돌위기감 현실화

입력
2002.09.07 00:00
0 0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가 6일 9월27일 이전 대선 선대위 구성 강행 의지를 밝혔으나 반노 세력은 노 후보의 선 사퇴를 요구하는 서명작업에 돌입, 양측의 충돌 위기감이 현실화하고 있다.노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일방적으로 말하자면 선대위 구성 문제는 원칙적으로 내 마음에 달린 것"이라고 언급, 선대위 구성 권한이 자신에게 있음을 강조했다. 노 후보는 이어 "(선대위 구성의) 법정 시한은 (당헌에 따라) 대선 선거운동 개시 2개월전인 9월27일"이라며 시한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못을 박았다. 결국 27일까지는 당헌상 보장된 대선 후보의 고유 권한을 발동, 선대위 구성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이는 자신의 선 사퇴, 또는 당 대 당 통합을 위한 통합 수임기구 구성 등을 요구하고 있는 당내 반노·비노 세력과의 기세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다. 그러나 반노 세력은 '우리의 길을 간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송석찬(宋錫贊) 이근진(李根鎭) 의원 등은 이날 열린 국회 본회의장에서 당 소속 의원들에게 '통합신당 창당을 위한 노 후보 사퇴 요구서'를 나눠주며 서명작업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송 의원은 "60∼70명을 목표로 14일까지 서명을 받을 것"이라며 서명작업 성과에 자신감을 보이면서 "그래도 사퇴하지 않으면 당을 같이 할 수 없다"고 말해 서명작업이 결별 수순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그러나 원유철(元裕哲) 이희규(李熙圭) 의원 등 이인제(李仁濟) 전 상임고문의 직계 의원들은 "수해 때문에 적절한 시점이 아니다"는 등의 이유로 서명작업에 미온적이어서 실제 서명 의원수를 예단하기는 어렵다. 친노(親盧) 측은 "많아야 15명 이상을 넘지 못할 것"이라고 평가절하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당내 각 정파간 대화 노력도 동시에 진행되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김영배(金令培) 신당추진위원장은 이날 김상현(金相賢) 상임고문, 김태식(金台植) 최명헌(崔明憲) 김충조(金忠兆) 김옥두(金玉斗) 김원길(金元吉) 의원 등 당내 중진 10여명과 만나 신당 관련 의견을 교환했다. 김원기(金元基) 상임고문, 정대철(鄭大哲) 최고위원 등 친노측 중진들도 7일 별도 모임을 갖는다.

/고태성기자 tsgo@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