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력서] 이주일(28)통일국민당 창당 발기인대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나의 이력서] 이주일(28)통일국민당 창당 발기인대회

입력
2002.04.24 00:00
0 0

1991년 12월24일 정주영(鄭周永) 현대그룹 명예회장은 한 신문기자와 만나 이렇게 말했다.“내년 1월 말 민자당 공천이 완료되는 대로 본격 활동을 시작하겠다.” 정계에서는 이미 기정사실로 여겼던 정 회장의 신당 창당이 공식 선언된 셈이다.

정 회장이 내게 정치 입문을 권유한 지 불과 이틀 후에 터진 일이었다.

정 회장이 “정치 한번 해봐라”고 했을 때만 해도 나는 그 ‘정치’라는 말의 뜻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했다.

정 회장이 더 이상 자세한 설명을 안 했기 때문이다.

더구나 정 회장은 “강부자(姜富子)와 최불암(崔佛岩)도 함께 할 것”이라고 말해 나는 진짜로 문화센터 강사 추천인 줄만 알았다.

세상에 누가 코미디언이나 탤런트에게 국회의원이 되라고 하겠는가.

그러나 이후 사정이 돌아가는 것을 보니 어렴풋이 정 회장이 나보고 국회의원 출마를 권유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게 됐다.

또 “내가 정치인이 된다면 어떤 식의 인생이 펼쳐질까”라는 막연한 상상도 했다.

어쨌든 정 회장은 92년 1월4일 “이 달 중순 신당 창당 발기인대회를 가진 후 이 달 말 신당 창당전당대회를 갖겠다”고 밝히면서 발 빠르게 움직였다.

그리고 92년 1월10일. 서울 종로구 평동 서진빌딩에서 통일국민당 창당 발기인대회가 열렸다.

정 회장이 창당준비위원장에 선출됐고 김광일(金光一) 당시 무소속 국회의원, 양순식(楊淳植) 전 평민당 부총재 등이 최고위원에 선출됐다.

바야흐로 신당의 모양새가 점차 갖춰지기 시작한 것이다.

나는 이 발기인대회에 참석했다. 152명의 발기인 명단에 내 예명 ‘이주일(李朱一)’이 실린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정치인이 되겠다’는 생각으로 참석한 것은 절대 아니었다.

“이번 발기인대회에 각계각층에서 사람들이 참석하니까 주일이도 연예계를 대표해서 와달라”는 정 회장의 말을 액면 그대로 믿은 것뿐이었다.

실제로 당시 발기인 명단에는 정치에는 별 뜻이 없었던 사람도 꽤 포함돼 있었다.

방송작가 김수현(金秀賢), 씨름선수 이만기(李萬基), 국악인 안비취(安翡翠)씨 등 그야말로 각계각층의 사람들이었다. 나 역시 그 많은 각계각층의 사람 중 한 명으로 참석했을 뿐이다.

그러나 발기인대회 이후 나는 언론에 의해 완전히 ‘정치에 뜻을 굳힌 사람’이 돼 버렸다.

모든 언론이 내가 국회의원에 출마한다는 식으로 연일 대서특필했다.

나는 그럴 때마다 “정 회장 고향인 강원도 통천이 내 고향인 강원도 고성과 가까워 그냥 참석한 것”이라고 부인했지만 아무도 믿어주질 않았다.

이후 언론은 항상 나보다 한 달 이상씩 앞서갔다.

이때부터 자기네 지역구에서 출마하라는 제의가 여기저기서 쏟아져 들어왔다. 강원도 강릉 속초, 경기도 성남 구리 등 10군데가 넘었다.

서울 위성도시에 산다는 한 주민은 내게 전화를 걸어 “제발 우리 지역구에 출마해달라”고 사정까지 했다. 정작 정 회장은 내게 지역구 공천 이야기는 한마디도 꺼내지 않았는데 말이다.

그러던 어느날 정 회장이 나를 ‘안가’(서울 청운동 자택)로 불렀다. 2월8일 통일국민당 중앙당 창당대회 훨씬 전의 일이다.

그는 불쑥 “이왕 내친 김에 진짜 정치를 해보지 않을래?”라고 물었다.

“내가 모든 걸 책임질게”라는 말도 했다. 이 말을 듣자 비로서 ‘이러다 내가 진짜 정치인이 되는 것은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온갖 군데서 외압이 들어온 것도 이날부터였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