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EU정상회담 5만명 反세계화 시위
알림

EU정상회담 5만명 反세계화 시위

입력
2000.12.09 00:00
0 0

유럽연합(EU) 15개 회원국 정상들은 7일 프랑스 니스에서 반세계화 단체들의 시위속에 정상회담을 열고 EU 시민 기본권 헌장에 서명했다.EU 정상들은 이날 회의에서 회원국들이 광우병을 진정시키기 위해 6개월 시한의 동물성 사료 금지 기간을 연장시켜야 한다는데 합의했다.

시위대는 은행에 불을 지르는 등 지난해 미국 시애틀 세계무역기구(WTO) 총회 때처럼 과격한 폭력시위를 벌였다.

노동조합, 반세계화 단체, 환경 보호주의자, 바스크 분리주의자, 코르시카 민족주의자, 사회주의자, 무정부주의자 등에 이르는 약 5만명의 시위대는 니스 각지에서 근로조건 개선, 사회복지 기준 향상 등을 요구했다.

이날 정상회담장인 아크로폴리스 센터 주변에서는 바스크 분리주의자들과 무정부주의자 등 4,000여명의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 이 과정에서 최소 20명이 부상하고 시위대원 30여명이 체포됐다.

시위대는 각국 정상들이 회담장에 입장할 무렵 돌과 병을 던지며 격렬한 시위를 벌였고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시위대를 저지했다. 시위대는 또 회담장 주변 가게의 유리창 수 십장을 깨고 사무실의 기물을 약탈하기도 했으며 BNP 은행의 유리창을 깨고 불을 지르기도 했다.

이번 EU 정상회담의 핵심의제는 회원국들의 투표권 조정, 거부권 축소 등의 의사결정 방식과 집행위원회 기구개선 등이다.

그동안 15개 회원국들은 주요 사안의 대부분을 만장일치로 결정해 왔지만 앞으로 기구가 확대될 경우 이를 지속하기가 어렵다는 점 때문에 의사결정방식을 가중다수결 방식으로 바꿔야 할 지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파리=이창민특파원

cmlee@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