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패딩재킷' 요즘날씨에 안성맞춤
알림

'패딩재킷' 요즘날씨에 안성맞춤

입력
2000.11.03 00:00
0 0

추위가 기습하는 바람에 옷 갖춰 입기가 난감해졌다. 얇은 트렌치코트를 입자니 썰렁하고 두꺼운 겨울코트를 꺼내자니 망설여진다.따뜻해야 하고, 보기에도 부담 없어야 하는데, 뭘 입어야 할 지 고민이다. 이맘 때 걸칠 만한 외투는 어떤 게 있을까.

최근 들어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것이 얇은 패딩재킷이다. 솜이나 오리털을 얇게 넣어 박음질한 패딩재킷은 부피가 크지 않다는 게 큰 장점. 모양새를 따지는 요즘엔 정장에도 어울릴 수 있도록 허리 부분을 잘록하게 만들었다.

오리털 재킷은 보온성이 더 좋긴 하지만, 세탁기에 넣고 돌릴 수 있는 솜재킷과 달리 드라이클리닝을 해야 오래 입을 수 있어 관리비가 만만치 않은 편이다. 시슬리의 패딩재킷은 22만5,000~24만8,000원, 스테파넬 코트형 패딩재킷은 27만6,000원이다.

스테파넬에선 솜을 얇게 넣은 패딩스커트도 선보였다. 12만3,000원. 올리브 데 올리브와 오조크는 재킷의 모자 부분에 인조털을 달아 고급스러워 보이도록 한 패딩재킷을 내놓았다.

올리브 데 올리브는 35만9,000원, 오조크는 24만9,000원. 온앤온에서는 패딩조끼(16만9,000원)도 나왔다. 많이 움직여야 하는 날 두꺼운 남방 위에 조끼를 덧입으면 추위도 문제없다.

최근 유행하는 폴라플리스도 추천할 만하다. 스키복 안쪽에 입는 옷 소재로 사용됐던 폴라플리스는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캐주얼 의류의 유행 소재가 됐다.

따뜻하고 부드러운데다 세탁하기도 쉽고 다양한 색상으로 물들일 수 있어 `겨울철 모직 대용'으로 제 격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

최근 랄프로렌 등 일부 의류업체에서는 폴라 플리스 의류가 품절될 정도로 인기가 높다. 베네통의 폴라플리스 점퍼 13만5,000원, 온앤온 폴라플리스 조끼와 점퍼세트 24만8,000원, 올리브 데 올리브 모자 달린 카디건은 9만9,000원이다.

스테파넬에서는 안쪽에 받쳐입을 수 있는 폴라플리스 티셔츠(5만6,000원)를 내놓았다.

/김지영기자 kimjy@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