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재계 '살생부' 루머에 몸살
알림

재계 '살생부' 루머에 몸살

입력
2000.10.09 00:00
0 0

재계가 금융권의 2차 퇴출대상 기업 선정을 앞두고 `살생부 루머'에 시달리고 있다. 일부 계열사가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물려있는 재벌기업들은 투자자들에게 계열사에 대한 악성 루머를 해명하느라 진땀을 흘리고, 음해 차원의 `가짜 살생부'가 나돌 우려도 제기된다.8일 재계에 따르면 금융권의 2차 퇴출 대상 기업 선정에 앞서 증권가 등에서는 이자보상비율 3년 연속 1 미만인 기업 79개사 중 일부 기업과 , 워크아웃 기업 44개 중 회생가능성이 희박한 10여개 기업들이 `살생부' 구설수에 오르내린다.

실제로 중견 건설업체 K사와 S사 등은 살생부 루머가 나돌면서 최근 은행권은 물론 신용금고 등에서도 대출을 기피해 자금조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들 기업은 증권 애널리스트들을 상대로 해명에 나서는 한편 자산매각 등 부채비율 감소방안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한 중견기업은 은행대출과 회사채 발행에 실패, 신용금고에 자신의 보유주식을 담보로 주식시가의 40%에 해당하는 자금을 15%가 넘는 연리를 주고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벌 계열사의 경우도 예외가 아니다. 루머에 시달리던 재벌그룹의 한 계열사 관계자는 “우리가 아니라 저쪽”이라며 그룹내 다른 계열사를 지목하는 등 그룹 내부에서조차 루머의 m살을 돌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있다.

이로 인해 해당 기업들의 주가 하락과 직원들의 동요는 물론 금융시장에서 자금을 돌리는 것도 한층 어려워졌다.

은행은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저촉되는 기업들을 기피하고 사채시장도 완전 동결되어있는 상황이다. 중견기업들의 경우 회사채 발행이나 주식매각 등을 통한 `실탄' 축적의 길도 사실상 막혔다.

이에 따라 증권 애널리스트들은 일단 정부가 제시한 가이드라인에 들어와 있는 기업들에 대해 추천 종목에서 배제시키고 투자를 보류한 채 관망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이들 기업들은 대부분 “우리는 전혀 문제가 없고 금융감독위원회에서 발표한 기준은 영업이익을 따지지 않은 것”이라고 항변하면서 속을 끓이고 있다.

일부 기업들은 퇴출대상 기업의 선정이 금융권의 자율적인 판단에 의해 이뤄지는 만큼 변수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일단 루머에 오를 경우 자금사정이 악화, `살생부' 선정에 영향을 줄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고 루머의 초동진화에 나서고있다.

재계에서는 “금융권의 퇴출대상 기업 선정작업이 지연되면서 루머가 극성을 부릴 경우 우량 기업들까지 피해를 볼 가능성이 있는 만큼 퇴출기업 선정작업이 투명하고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하고있다.

조재우기자 josus62@hk.co.kr 김호섭기자 dream@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