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황령산사태 뇌물로 떼웠다
알림

황령산사태 뇌물로 떼웠다

입력
2000.04.29 00:00
0 0

지난해 9월 4명의 사상자를 낸 부산 황령산사태 복구공사에 공무원과 업체간 뇌물수수와 건설업체들의 담합 등 고질적인 비리가 개입된 것으로 드러났다.부산경찰청 수사과는 28일 규정을 어기고 공사비를 많이 지출한 부산시 양무조(梁武助·58·1급)건설본부장과 박문갑(朴文甲·57·2급)차장 등 고위공무원 3명을 업무상배임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도로계획과 직원 박종훈(朴鐘勳·43·6급)씨를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S종건㈜ 대표 안기룡(安基龍·58)씨와 현장소장 권종현(權宗鉉·42)씨 등 건설업체 관계자 8명을 업무상횡령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건설본부장 양씨는 지난해 9월 규정을 어기고 단수견적방식으로 특정업체를 시공업체로 선정, 3억7,000만원의 예산을 낭비했고 직원 박씨는 S종건이 무면허업체에 하도급을 준 사실을 눈감아주고 400만원을 받은 혐의다.

또 S종건 대표 안씨는 복구공사대금 34억여원 가운데 7억여원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현장소장 권씨는 무면허 업체에 공사를 맡긴 대가로 2,800만원짜리 승용차 1대, 공사장 토사반출 이권을 덤프트럭협회에 주고 2,000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각각 받고 있다.

시공업체로 선정된 9개사는 대부분 부산시건설협회 회장단이 운영하는 회사로 8개사는 S종건에 공사를 몰아주는 대가로 시공계약서만 쓰고 업체당 9,300만원씩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건설본부장 양씨 등 부산시 고위 공무원들이 공사발주 과정에서 거액의 뇌물을 받았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했다.

/부산=목상균기자.sgmok@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