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계층간 자산소득격차 38.6배
알림

계층간 자산소득격차 38.6배

입력
2000.01.03 00:00
0 0

전반적 소득수준이 환란(換亂)전 수준으로 회복되고 있음에도 불구, 상·하위 소득격차는 크게 확대되고 있다. 도시근로자 가구중 상위 10%의 월평균 소득은 하위 10%의 8.5배(외환위기전 6.9배)에 이르고, 특히 불로소득에 해당하는 자산소득격차는 환란전 17.1배에서 최근 38.6배까지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2일 통계청이 발표한 「99년 3·4분기 도시근로자 가계수지동향」에 따르면 상위 10%의 소득은 월평균 529만300원, 하위 10%는 61만8,800원으로 격차가 8.5배에 달했다. 97년 같은 분기의 경우 상위 10% 월소득은 536만1,600원, 하위 10%는 77만2,300원으로 6.9배 차이가 났었다.

이자수입, 임대수입, 주식투자수익등 자산소득은 상위 10%가 월평균 22만3,700원으로 하위 10%(5,800원)의 38.6배에 달했다. 2년전에는 상위 10%가 22만6,200원, 하위 10%가 1만3,200원으로 17.1배의 격차였다.

이같은 자산소득격차 확대는 상위계층의 수입은 환란전 수준으로 복원된 반면 저소득층의 경우 실직 및 소득감소로 저축여력을 사실상 완전상실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근로소득은 상·하위 10%간 격차가 8.1배(430만7,900원, 53만1,600원), 사업·부업소득은 14배(24만7,700원, 1만7,700원)이었다.

한편 소비지출의 경우 상위 10%는 277만2,000원, 하위 10%는 75만4,400원으로 3.7배의 차이만을 보였다. 소득에 관계없이 근로자가구의 전반적 씀씀이가 큰 탓도 있지만 하위 10%계층은 더이상 소비는 줄일 수 없는 한계선상에 놓인 것으로 평가된다. 분야별로는 외식비 4.3배(27만3,900원, 6만4,300원) 피복·신발비 3.7배(12만1,600원, 3만2,900원) 교육비 5.7배(38만5,000원, 6만7,900원)등이었다.

이성철기자

sclee@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