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커플스 골프비결은 즐기는 것
알림

커플스 골프비결은 즐기는 것

입력
1999.12.17 00:00
0 0

「프레드 커플스의 힘은 즐기는 골프에서 나온다」. 골프전문 인터넷사이트인 「골프웹(www.golfweb.com)」은 16일 포스트시즌 이벤트대회에서 유독 강한 면모를 보이는 커플스의 독특한 내력을 이같이 분석했다.커플스는 지난달 열린 샤크슛아웃대회와 스킨스대회, 이달 열린 다이너스클럽매치플레이대회에서 잇따라 우승, 「이벤트대회의 황제」라는 별명을 얻었다.

샤크슛아웃대회에서는 데이비드 듀발과 팀을 이뤘고 다이너스클럽매치플레이대회에서는 마크 캘커베키아와 함께 출전, 우승컵을 안았다. 3개대회 우승 상금만해도 91만달러. 올시즌 3승을 포함, 통산 포스트시즌 이벤트대회에서만 20승을 거두며 총 680만달러를 따냈다.

골프웹의 칼럼니스트 멜라니 하우저는 『좀처럼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골프를 즐길 줄 아는 커플스의 성격이 포스트시즌 이벤트대회에 강한 면모를 갖게 한다』고 분석했다.

커플스는 가능한 한 집에서 가까이 열리는 대회에 출전하고 집 근처 골프장에서 산보를 겸해 라운드를 하는 연습법으로 컨디션을 유지한다.

타이거 우즈가 시즌 막판 아시아까지 원정을 다닐 때 커플스는 아이들을 학교에 태워주고 아내와 함께 장을 보는 등 가족과 시간을 보냈다. 커플스가 수년간 시달려온 등부상을 극복하고 정상급 선수로 군림하는데는 이처럼 독특한 자기관리방식이 있기때문인 것으로 골프웹은 풀이했다.

남재국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