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국민회의] 수도권비상 "이러다가..."
알림

[국민회의] 수도권비상 "이러다가..."

입력
1999.08.21 00:00
0 0

19일 치러진 고양시장 보선의 패배를 계기로 국민회의에 「수도권 대책 비상」이 걸렸다. 서울과 인천의 6·3 재·보선 완패와 연결지어 『이러다 내년 총선에서 수도권을 놓치는게 아니냐』는 불안감이 팽배해 있다.국민회의가 가장 아프게 생각하고 있는 부분은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8·15 경축사와 후속 개혁·민생정책들이 현재로선 민심을 돌리는데 별 효험을 보지 못한 것으로 1차 판명됐다는 점. 특히 대표적 중산층 지역인 일산구에서 야당보다 표가 덜 나왔다는 사실을 아쉬워하고 있다. 중산층은 국민회의의 주공략측인데다 8·15 후속조치들도 이들을 주 대상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6·3 재·보선에 이어 이번에도 호남·충청출신 표들이 전혀 뭉치지 않아 DJP연합의 효과에 의문을 낳고 있는 점도 여권의 맘을 쓰리게 하고 있다. 일산은 호남·충청출신 유권자수가 전체의 40%에 달하는 지역. 그러나 『호남·충청 향우회의 일부 지도급 인사들만 적극 나섰을 뿐 밑바닥은 별로 움직이지 않았다』고 국민회의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와함께 『당초 내정했던 후보를 급히 교체하는 우여곡절이 있긴 했지만 유권자들의 세대교체, 새로운 인물에 대한 욕구를 제대로 충족시키지 못한 공천이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따라 당지도부는 짧게는 내달 9일의 용인시장 보선, 길게는 내년 총선을 겨냥해 총체적인 「수도권 대책」점검에 나설 태세다. 최재승(崔在昇)조직위원장은 『총선까지 남은 기간 국민의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강도높은 개혁을 추진하고 훌륭한 인재들을 보강하면 수도권에서도 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환(金榮煥)정세분석위원장은 『시대적 흐름에 맞는 사람들을 발탁하면 호남·충청표의 이탈문제도 자연스럽게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신효섭기자

hsshin@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