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오락실 대리운영/20세기파 전 두목추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부산오락실 대리운영/20세기파 전 두목추적

입력
1993.05.13 00:00
0 0

【부산=김창배기자】 부산지역 슬롯머신 업계 비리를 수사중인 부산지검 강력부는 12일 정덕진씨가 폭력조직 「20세기파」 전 두목인 부산 리베리아호텔 오락실 대표 정종식씨(54)를 내세워 부산지역 대부분의 슬롯머신 영업허가를 받아내 주고 이 대가로 두 정씨가 일반업소 주인들로부터 슬롯머신 지분을 넘겨받은 사실을 밝혀내고 정씨 체포조를 구성,검거에 나섰다. 정씨는 정덕진씨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본격화되자 자취를 감췄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