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유령 오퍼상 차려/접대부 일에 수출/5명 구속 셋 수배
알림

유령 오퍼상 차려/접대부 일에 수출/5명 구속 셋 수배

입력
1990.04.10 00:00
0 0

서울지검 동부지청 노성수검사는 9일 술집 여종업원들의 고교졸업증명서등을 위조,어학연수명목으로 여권을 발급받아 일본의 유흥업소에 불법취업시킨 한길상사 총무부장 강대성씨(35·서울 강동구 천호3동 181의16)를 직업안정및 고용촉진에 관한 법률위반등 혐의로 구속하고 달아난 이회사 대표이규복씨(38)를 같은 혐의로 수배했다.검찰은 또 이들로부터 고교졸업장과 성적증명서등을 위조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1매당 15만∼45만원씩 받고 위조해준 서울 종로구 관수동 154의1 동경문화학원 서울지사장 윤진옥씨(30·서울 서초구 반포동 주공아파트 330동203호)등 학원원장및 지사장·인장업자등 4명을 공문서위조등 혐의로 구속하고 달아난 세명해외교육원 과장 남경우씨(44)등 2명을 수배했다.

검찰에 의하면 처남매제사이인 강씨등은 지난해 12월 28일 서울 강동구 천호동 425의5 화랑빌딩 402호에 전자제품 수입오퍼상을 가장한 한길상사라는 불법송출회사를 차려놓고 일본유흥업소 취업을 원하는 송명선양(21)등 술집여종업원 5명을 1인당 1백20만엔씩 받고 일본동경등지의 유흥업소에 불법취업시켰다는 것.

이들은 지난 6일 같은 방법으로 박모양(16) 등 술집 종업원 7명을 일본에 불법 송출시키려다 박양가족들의 신고로 검찰에 붙잡혔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