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성 기자

등록 : 2017.07.14 16:51
수정 : 2017.07.14 16:51

KAI, 미국 훈련기 입찰 앞두고 ‘대형 악재’ 패닉

18조원 수출 틀어질라 전전긍긍

등록 : 2017.07.14 16:51
수정 : 2017.07.14 16:51

14일 검찰이 전격 압수수색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서울사무소 직원들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박미소 인턴기자

문재인 정부의 첫 방위산업 비리 타깃이 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패닉 상태다. 국내 유일의 방산 항공체계 제조업체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몇 차례 감사와 수사 대상에 오른 적이 있던 터라 검찰 수사가 새롭지는 않지만, 연말 18조원짜리 미국 훈련기 수주전(戰) 코앞에 닥친 충격이어서 감당하기 힘겨워하는 표정이다. 1999년 대우중공업과 삼성항공산업, 현대우주항공 등 3사 통합으로 설립된 KAI는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과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 등 굵직한 항공체계 국산화 사업을 독점하다시피 해 늘 감사원과 검찰의 주시 대상이었다.

사상 최대 방위사업으로 꼽히는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 계약도 KAI가 체결했다. 비리 연루 의심을 사며 처음 곤욕을 치렀던 건 2004년이었다. 감사원이 T-50 사업 예산을 낭비했다며 고발하는 바람에 서울사무소가 검찰의 압수수색을 당했다. 그러나 당시 검찰은 “KAI 측 주장이 인정된다”며 무혐의 처분했다.

2015년에는 수리온 개발 과정에서 원가를 부풀려 계상하는 방식으로 수백억원대 부당 이득을 챙긴 사실이 있다고 감사원이 발표했지만 KAI는 곧바로 “방위사업청과 체결한 합의서 및 원가 계산 관련 규칙에 따라 적법하고 투명하게 투자금과 기술이전비를 받았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이후 2년 가까이 검찰의 내사가 이뤄졌고 KAI 내부에서는 이번 수사를 감사원 감사의 연장선상으로 이해하는 분위기다.

다만 검찰 수사의 시점 때문에 곤혹스러운 표정이 역력하다. 현재 KAI는 올해 12월 사업자가 선정되는 160억달러(18조원) 규모의 미 공군 고등 훈련기 교체 사업(APT) 입찰을 앞두고 있는데, T-50을 앞세워 사활을 걸고 수주전에서 뛰고 있는 와중에 검찰 수사라는 대형 악재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방산업계에 따르면, KAI가 최근 필리핀ㆍ태국 등에 T-50을 기초로 개발된 경공격기와 훈련기를 수출한 일은 모두 우리 기술력을 인정한 재구매라는 점에서 APT 수주 청신호로 평가된다. 미 방산업체 노스럽그루먼과 레이시언의 불참 선언으로 경쟁이 KAI와 미 방산업체 록히드마틴 연합과 스웨덴 사브와 미 업체 보잉 연합 간의 양강 구도로 재편되면서 해볼 만한 싸움이 됐다는 게 업계 얘기다. 업계 관계자는 “개가(凱歌)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데도 굳이 정부가 위험을 감수한 건 수주 포기 뜻 아니면 자신감의 발로일 것”이라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