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경주 기자

등록 : 2018.03.12 15:44
수정 : 2018.03.12 15:47

채용비리 연루 의혹 최흥식 금감원장 사의

등록 : 2018.03.12 15:44
수정 : 2018.03.12 15:47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채용비리 사건과 관련해 사과 후 인사혁신에 대해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채용비리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12일 금감원 관계자는 “최 원장이 직접 사의를 표명했다”며 “추후 어떤 절차를 거칠지는 현재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금감원장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자리여서 청와대가 사표를 수리하면 최 원장의 사임이 확정된다.

최 원장은 사의 표명은 특혜 의혹이 제기된 지 사흘 만이다. 최 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채용해달라고 인사 담당자에게 추천한 의혹이 드러나면서 채용비리 논란의 중심에 섰다.

최 원장의 사의 표명은 금감원 내에서 예상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금감원은 이날 오전 최 원장이 연루된 채용비리 의혹을 규명할 특별검사단을 구성하고 본격 대응에 나서겠다는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