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경 기자

등록 : 2018.04.27 15:06
수정 : 2018.04.27 15:08

무색 페트병ㆍ 플라스틱 뚜껑 요구르트병 늘어난다

등록 : 2018.04.27 15:06
수정 : 2018.04.27 15:08

갈색 플라스틱 맥주병은 그대로…

투명 페트병. 게티이미지뱅크

재활용 하기 쉽도록 무색 페트병과 용기와 뚜껑 재질이 동일한 요구르트ㆍ샴푸 용기가 늘어난다.

환경부는 27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포장재 사용 생산업체 19곳과 재활용이 쉬운 포장재 사용을 위한 자발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들 생산업체들은 2019년까지 생수, 음료 등의 페트병을 무색만 사용하는 등 품목별 포장재의 재질ㆍ구조 등을 개선하기로 했다. 다만 맥주와 같이 제품 품질 보장을 위해 필요한 경우에는 제한적으로 갈색, 녹색을 사용한다.

이번 자발적 협약에 참여하는 생산업체 19곳은 재활용 의무 생산자에 속한 기업으로 2016년 기준 페트병 출고량 26만톤 중 55%를 생산하고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기업별로 제품의 특성과 생산라인 등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일괄적으로 포장재의 재질과 구조를 개선하는 것은 어렵다”며 “6월까지 이행계획에 대해 함께 논의하고 가능한 내년까지 포장재를 바꾸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투명 생수병이지만 물빛을 좋게 보이게 하기 위해 염료를 넣는 업체의 경우 염료를 넣지 않으면 되므로 상대적으로 변경하기가 쉽다. 반면 생산라인을 바꿔야 하거나, 제품의 특징을 드러내는 제품의 경우 바로 이행이 어려우니 1년의 기간을 두기로 했다.

환경부는 이번 협약이 이행될 경우, 음료와 생수병의 무색 페트병 사용 비율은 2016년 63.5%에서 2019년에는 85.1%까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색상 이외에도 페트병 생산 시 재활용 비용을 증가시키는 종이라벨 사용, 몸체에 직접 인쇄 등도 제한된다.

2020년까지는 재활용이 어려운 폴리염화비닐(PVC) 등의 재질을 재활용이 쉬운 페트병 등의 재질로 대체된다. 알약 포장재나 수액팩, 전자제품 포장 등에 이용된 PVC는 열을 가하면 유해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이 발생할 수 있고, 다른 재질들과 육안으로 구분이 쉽지 않아 재활용이 어려운 품목으로 꼽혀왔다.

페트병 이외의 요구르트병, 샴푸 등의 용기류 생산 시에도 몸체와 뚜껑을 동일한 재질로 만들게 된다.

협약 참여 업체 19곳은 광동제약, 남양유업, 농심, 대상, 동아제약,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매일유업, 빙그레, 서울우유, 아모레퍼시픽, 애경산업, 오비맥주,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코카콜라음료, 하이트진로, 해태에이치티비, CJ제일제당, LG생활건강 등이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동연-장하성 ‘삐걱대는 동거’ 언제까지…
당정, 공정위 전속고발제 폐지…담합 과징금 한도 최고 2배로
트럼프 “아마 김정은과 다시 만날 것”
김상조 '경쟁법 집행수단, 검찰·법원·시장 등으로 분산'
[완전범죄는 없다] 비오는 날 여성만 노린 ‘홍대 살인마’… 골목 곳곳 덫을 놓다
“금융상품으로만 자산 18억원…일단 쌈짓돈 만들고 오나미 전략 지키세요”
퇴직연금 한번에 받아 쓰고 국민ㆍ기초연금도 쥐꼬리 ‘깜깜한 노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