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선 기자

등록 : 2018.01.18 14:16
수정 : 2018.01.18 15:21

덕수궁 광명문, 80년만에 제자리로 돌아간다

등록 : 2018.01.18 14:16
수정 : 2018.01.18 15:21

일제가 멋대로 옮겨...국보 '자격루'도 보존 처리

80년 만에 제자리로 가는 덕수궁 광명문. 연합뉴스

일제가 1938년 서울 덕수궁 남서쪽 구석으로 멋대로 옮긴 광명문(光明門)이 80년 만에 제자리로 돌아간다. 원래 자리는 함녕전(咸寧殿) 남쪽이다.

문화재청은 18일 "광명문 위치 복원 공사를 봄에 시작해 올해 안에 마무리하려 한다”고 말했다. 문화재청은 2016년 광명문이 이전할 함녕전 남쪽 터에서 발굴 공사를 벌여 문의 유구(遺構·건물 자취)를 확인했다.

광명문은 정면 3칸에 측면 2칸 규모로, 겹처마와 팔작지붕을 갖추었다. 침전인 함녕전의 남쪽 행각 너머에 있었다. 1904년 덕수궁 화재 때 함녕전은 소실됐고, 광명문은 화마를 겪지 않았다. 일제는 1930년대 석조전 서관을 증축해 이왕가미술관을 개관하면서 광명문을 이전했다. 광명문은 ‘궁의 문’이라는 역할을 잃고 야외 전시관으로 취급됐다. 물시계인 '자격루'(국보 29호)와 '흥천사명 동종'(보물 제1460호)을 광명문 안에 들여 전시하면서다. 광명문도, 자격루와 흥천사명 동종도 엉뚱한 곳에서 풍파를 견딘 셈이다. 오랜 시간 외부에 노출돼 있었던 자격루와 흥천사명 동종은 광명문 이전 공사 시작에 맞춰 보존 처리를 받는다.

자격루는 조선 세종 16년(1434) 경복궁에 제작됐다. 남아 있는 자격루는 중종 31년(1536) 창경궁 보루각에 다시 만든 것의 일부다. 흥천사명 동종은 조선 왕실이 발원해 15세기 최고 장인들이 함께 만들었다. 흥천사는 태조의 계비인 신덕왕후의 명복을 기원한 사찰로, 서울 정동에 있다가 돈암동으로 이전했다. 그 과정에서 동종은 제대로 보존되지 않았다. 보존 처리가 끝나면 자격루는 조선 왕실 유물을 관리하는 국립고궁박물관으로 옮겨질 가능성이 크다. 불교 문화재인 흥천사명 동종의 새 거처 논의도 이어질 예정이다.

최문선 기자 moonsun@hankookilbo.com

사진은 광명문 안에 전시된 보물 '흥천사명 동종'(왼쪽)과 국보 '자격루'.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거리로 모인다
[단독] ‘시진핑 방북’ 선발대 평양서 협의 중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국민연금 개혁 “더 내고 노후 걱정 덜자” vs “덜 받고 미래세대 부담 줄이자”
김정일 분장에 억대 비용,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반려견ㆍ키높이 구두까지 완벽
“벤투 감독 실력 의심의 여지 없다”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