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혼잎 기자

등록 : 2017.04.21 11:24
수정 : 2017.04.21 11:24

문재인 “송민순 문건, 제2의 NLL 북풍공작이자 비열한 색깔론”

등록 : 2017.04.21 11:24
수정 : 2017.04.21 11:24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오전 강원도 춘천시에서 열린 유세 현장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춘천=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노무현정부 당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논란과 관련, 북한의 입장이 담긴 문건을 공개한 것을 두고 “NLL과 같은 제2의 북풍공작이자 비열한 색깔론”이라고 일축했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에 위치한 여성단체협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에 통보해주는 차원이지 북한에 그 방침에 대해서 물어본 바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분명히 11월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 방침이 결정됐다”며 “그 점에 대해서는 확실한 증거자료가 저희에게도 있고, 아마 국정원에도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법적 판단이 내려지면 언제든지 11월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 방침이 결정되었다는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송 전 장관은 지난해 10월 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당시 정부가 유엔 총회의 북한인권 결의안 표결에서 결정을 내리기에 앞서 북한의 의견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송 전 장관의 회고록에서 자신을 언급한 대목이 모두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2007년 샘물교회 피랍사건 때 텔레반 조직이 정부 협상단에 ‘신임장’을 요구하자 문 후보가 수용하려고 했다는 것과, 10ㆍ4 남북정상선언에 김정일 당시 북한 국방위원장 지시로 ‘3자 또는 4자 정상의 종전 선언’이라는 문구가 포함됐었다는 내용이다. 그는 “이렇게 유독 저를 언급한 부분에서는 전부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되어 있다”며 “이런 내용에 대해서 송 전 장관에게 책임을 묻겠다.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당초 이 문제가 송 전 장관의 회고록이 공무상 비밀 누설에 해당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참여정부 때 함께 근무했던 장관이기도 하고, 또 과거 일에 대해서 서로 기억들이 다를 수가 있기 때문에 그런 차원으로 이해하고 넘어갔다”면서 “지금 선거에 임박한 이 시기에 지금 일어나는 일들을 보면 그런 차원을 넘어서 지난번 대선 때 NLL과 같은 제2의 북풍 공작, 그것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비열한 새로운 색깔론, 북풍 공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