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4.17 18:47

대한체육회, 동성간 미투 사건 조사...징계 여부 심의

등록 : 2018.04.17 18:47

대한체육회 로고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체육계에도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고발하는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번지고 있는 가운데 대한체육회가 여성 직원간 발생한 성추행 사건에 대해 징계 여부를 심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올림픽 메달리스트 출신으로 현재 체육회에서 일하는 여성 A씨는 지난해 7월 회식 후 노래방에서 직장 상사인 여성 B씨에 성추행을 당했다.

이 사건은 지난해 12월 국민신문고에 접수돼 문화체육관광부가 체육회에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

체육회는 올해 성추행고충처리위원회를 꾸려 당시 사건에 대해 조사했다. 조사 기간 동안 B씨는 대기 발령 조처됐다.

체육회는 조사 결과를 A씨와 B씨에 최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곧 인사위원회를 열어 B씨의 징계 여부를 심의할 계획이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엑소-첸백시부터 오마이걸 반하나까지… 가요계 '유닛 전쟁'

'월드컵 본선행' 윤덕여호, 아시안컵의 수확과 남은 과제는?

'좀 나아지나 싶었는데…' 후판 가격 인상에 '시름 깊은' 조선업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北 리명수, 김정은 연설 중 졸다 ‘저승사자’에 딱 걸렸다
가족 폭언 사과는 않고 ‘방음공사’ 한 조양호 회장
[특파원24시] 또 탈옥? 빛바랜 일본 ‘담장 없는 교도소’
전직 대통령 4명이 지켜본 바버라 부시 여사 장례식
화장장에서 발견된 ‘정체불명’ 백골의 정체는
미국인 조현민, 6년간 진에어 ‘불법’ 등기이사 된 이유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그 분 목소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