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희 기자

등록 : 2017.10.20 23:07

[PO] 승장 김태형 감독 웃게 한 함덕주-박세혁

등록 : 2017.10.20 23:07

김태형 두산 감독/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두산이 한국시리즈까지 단 1승만 남겨뒀다.

두산은 20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 플레이오프(PO, 5전3승제) 3차전에서 14-3으로 이겼다. 1차전을 먼저 내줬던 두산은 2,3차전을 연달아 승리로 장식하면서 기세를 더 올렸다.

두산은 1-0으로 앞선 2회 1사 만루에서 민병헌이 그랜드슬램을 터트리면서 5-0으로 달아나며 기선을 제압했다. 선발 보우덴이 3이닝 3실점으로 흔들린 뒤 물러난 뒤에는 함덕주가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해 2⅔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NC 타선을 봉쇄해 승기를 잡았다.

경기 후 김태형 두산 감독은 "보우덴의 구위는 괜찮았는데 부담을 가진 것 같다"며 "함덕주를 일찍 투입한 게 승리의 요인이다"고 평가했다.

이날 두산의 주전 포수 양의지는 허리 통증으로 2회초 박세혁으로 교체됐다. 박세혁은 3타수 2안타 1타점을 올리고, 수비에서도 안정적인 모습으로 제 목을 해냈다. 김태형 감독은 "정규시즌에서도 양의지가 부상을 당했을 때 박세혁이 좋은 활약을 했다. 그 경험을 살려서 오늘도 정말 잘해줬다"며 칭찬했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스타와 행복](39)나성범 '김경문 감독님과 우승하면 더 행복할 것'

메이웨더ㆍ호날두, 수퍼스타들의 '특별한 생파'

[트렌드] 이효리-설현-경리…스타들의 반려견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장 ‘삐걱대는 동거’ 언제까지…
트럼프 “아마 김정은과 다시 만날 것”
김상조 '경쟁법 집행수단, 검찰·법원·시장 등으로 분산'
[완전범죄는 없다] 비오는 날 여성만 노린 ‘홍대 살인마’… 골목 곳곳 덫을 놓다
“금융상품으로만 자산 18억원…일단 쌈짓돈 만들고 오나미 전략 지키세요”
퇴직연금 한번에 받아 쓰고 국민ㆍ기초연금도 쥐꼬리 ‘깜깜한 노후’
또 코스닥 살린다고? 시장은 싸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